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1664 0102019011249991664 02 0201001 5.18.26-RELEASE 10 서울신문 50046656

동물단체 케어, 안락사 인정 “불가피했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En]

서울신문

‘동물들은 죄가 없다’ - 무분별한 안락사를 자행했다는 폭로가 나온 동물권단체 케어의 직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박소연 케어 대표 사퇴 촉구 기자회견에서 참석자가 눈물을 닦고 있다. 2019.1.12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물단체 케어가 구조한 동물을 안락사 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인 ‘케어’가 수년간 수백 마리 동물을 보호소에서 안락사 시켰다는 내부자의 고발이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했던 한 직원은 대표의 지시를 받은 간부들을 통해 수년간 은밀하게 안락사가 이뤄졌다고 고백했다. 보호소의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였으며, 주로 덩치가 큰 개들이 희생양이 됐다. 본인의 경우 지난 4년 동안 최소 230마리 이상을 안락사 시켰다고 털어놨다.

케어 측은 11일 오후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동물 수는 약 850여마리였다.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안락사 사실을 시인했다.

또한 “2015년부터는 단체가 더 알려지면서 구조 요청이 쇄도했고 최선을 다해 살리려 했지만 일부 동물들은 여러 이유로 결국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며 “안락사 기준은 심한 공격성으로 사람이나 동물에게 치명적인 해를 끼치는 경우, 전염병이나 고통ㆍ상해ㆍ회복 불능의 상태, 고통 지연, 반복적인 심한 질병 발병 등이었다”고 밝혔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12일 오후 2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죄송하다. 직원들도 몰랐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소연 대표는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건강하고 문제가 없는 동물이어도 이미 결정된 구조 진행을 위해 목숨을 내놓아야만 했다”며 “박 대표가 말하는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됐다”고 비판했다.

한편 케어는 국내 3대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2017년 기준 연간 후원금 규모만 19억 원에 달한다.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 유기견 ‘토리’를 입양보낸 동물단체로도 알려져있다.

서울신문

동물단체 케어 안락사 논란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팀 seoule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