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90864 0782019011249990864 02 0201001 5.18.26-RELEASE 78 이투데이 39262532

양승태 전 대법원장, 이르면 13일 재소환…휴식 취하며 대비 중

글자크기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를 받는 양승태(71) 전 대법원장이 이르면 13일 검찰에 다시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검찰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 측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전날 약 14시간 30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마치고 자정께 귀가했다. 그는 이날 휴식을 취하며 다음 조사에 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될 수 있는 대로 최단기간에 조사를 마칠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민원인 방문이 적은 일요일에 출석하는 게 안전 관리상 유리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소환할 때마다 매번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기 어려워 안전 문제를 고려해 2차 소환부터 일정을 비공개한다는 입장이다.

2차 조사에서는 통합진보당 관련 재판개입 사건과 헌법재판소 내부 정보 수집 등 헌재 관련 사건, 전 부산고법 판사 비위 은폐 축소 의혹, 공보관실 운영비 불법 사용 등이 다뤄질 전망이다.

양 전 대법원장은 현재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고 일부에 대해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투데이/김진희 기자( jh6945@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