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986159 0012019011149986159 02 0201001 5.18.17-RELEASE 1 경향신문 0

해경 무적호 충돌 화물선 관계자 소환 조사…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글자크기
경남 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전복사고와 관련해 해경이 충돌 화물선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통영해양경찰서는 11일 낚시어선 무적호와 충돌한 파마나선적 LPG운반선 코에타호의 당직 사관으로 사고 당시 선박 운항을 지휘한 필리핀인 ㄱ씨(44)를 업무상 과실 치사와 선박전복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해경은 또 사고 당시 ㄱ씨의 지휘를 받아 코에타호를 운항하던 미야마인 조타수와 한국인 기관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함께 조사하고 있다.



경향신문

11일 경남 통영 욕지도 남쪽 해상에서 낚시어선 무적호와 충돌한 3000t급 화물선 코에타호가 통영항에서 10㎞가량 떨어진 한산도 인근에 정박해 있다. |통영해경 제공·연합뉴스




이날 오전 5시쯤 통영시 욕지도 남쪽 약 80㎞ 해상에서 여수 선적 9.77t급 낚시어선 무적호와 충돌한 코에타호는 이날 오후 6시30분쯤 통영항 외곽 해상에 정박했다.

당시 충돌 사고로 낚시객 등 14명이 타고 있던 무적호가 전복되면서 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9명은 구조됐다.

해경은 이날 사고 현장에서 코에타호와 무적호가 서로 부딪히는 것을 피하려고 뒤늦게 회피기동을 하던 중에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이종섭 기자 nomad@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