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9344835 0722018120749344835 02 0201001 5.18.16-RELEASE 72 JTBC 0

신호대기 중 '날벼락'…11톤 트럭, 차량 8대 들이받아

글자크기
[앵커]

오늘(7일) 오전 경남 고성의 한 국도에서 화물을 가득 실은 11t 트럭이 차량 8대를 잇달아 들이받아 13명이 다쳤습니다.

아찔했던 사고 장면이 블랙박스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는데, 배승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신호를 기다리며 멈춰 선 차량들을 11.5t 트럭이 뒤에서 줄줄이 들이 받으며 앞으로 나갑니다.

사고 충격으로 승용차들은 종잇장처럼 구겨진 채 중앙분리대를 넘어 반대편 차선으로 튕겨져 나갑니다.

오늘 오전 11시 28분쯤 경남 고성군 마암면 삼락삼거리 통영 방면 국도에서 11.5t 트럭이 신호를 기다리던 차량 8대를 잇달아 들이 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67살 윤모 씨 등 2명이 중상을 입었고, 11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교통사고 피해자 : 순간 기절을 했더라고요. 일어나 보니까 차가 뒤집어져 있고요. 사람들이 꺼내고 있더라고요.]

사고 당시 트럭에는 10t 분량의 목재가 가득 실려 있었습니다.

트럭 운전자 58살 최모 씨는 내리막길로 접어들면서, 갑자기 브레이크가 말을 듣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최 씨 트럭의 브레이크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배승주, 김영철, 박수민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