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917439 1112018111648917439 04 0401001 5.18.26-RELEASE 111 서울경제 0

[사진으로 보는 세계] 로힝야족 "우린 돌아가지 않는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가 합의한 로힝야족 난민 송환 개시 시점이 다가왔지만, 난민들의 거부로 송환이 재차 지연될 전망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15일 보도했다.

현재 방글라데시 난민촌에는 100만 명이 넘는 로힝야족 난민이 머물고 있다. 이 가운데 72만 명은 지난해 8월 이후 미얀마군의 ‘인종청소’ 작전을 피해 국경을 넘은 사람들이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는 최근 이들 난민을 본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합의하고, 과거 미얀마 내 거주 사실이 확인된 4,000여 명 가운데 2,251명을 1차 송환 대상자로 선정했다.

로힝야족 난민은 송환조건으로 신변안전 및 시민권 보장과 잔혹 행위에 대한 배상 등을 미얀마에 요구했다. 국제사회의 비판 여론을 의식한 미얀마 정부는 귀환자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안전보장 방법 등은 내놓지 않았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사회도 여건이 미성숙한 가운데 진행 중인 송환 작업 중단을 촉구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 최고대표는 지난 13일 로힝야족의 본국 송환은 이들을 다시 위험에 빠뜨리는 결과로 연결될 것이라며 양국에 계획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양희 유엔 미얀마 인권 특별보고관도 “로힝야족이 당장 본국으로 돌아가면 차별과 끔찍한 폭력을 다시 경험할 수밖에 없다면서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정부는 난민 송환 계획 실행을 보류하라”고 성명을 냈다.

/탁시균기자 cs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