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727862 0242018110848727862 01 0101001 5.18.13-RELEASE 24 이데일리 0

[리얼미터]“세비·특권 줄여도 의원 늘리기 안돼” 60%

글자크기

심상정 국회정개특위 위원장 등 호소에도…

다만 ‘사표 최소화, 비례성 확대’ 선거제 개혁엔 ‘찬성’ 58%

“국회의원 불신에 대국민 설득 나서야”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미영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은 국회의원의 세비를 낮추고 특권을 줄인다해도 의원 정수를 늘리는 데엔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인 심상정 의원 등이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해 의원 정수를 늘리되 세비는 동결 혹은 축소하겠다며 국민적 동의를 구하고 있지만, 아직 여론은 차가운 분위기다.

리얼미터가 지난 7일 전국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8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세비/특권 대폭 감축’을 전제로 한 의원 정수 확대에 대해 반대한다는 응답률이 59.9%였다. 특히나 ‘매우 반대’가 37.2%, ‘반대하는 편’ 22.7%로, 적극적인 반대 의사를 표명한 이들이 더 많았다. 찬성은 34.1%로 나타났다.(매우 찬성 16.1%, 찬성하는 편 18.0%)

리얼미터는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 서울, 30대와 40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반대 여론이 다수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국민 절반은 ‘사표 최소화, 비례성 확대’를 꾀할 선거제 개편엔 찬성 입장을 보였다. 찬성은 58.2%였고, 반대는 21.8%였다.

사표 최소화와 비례성을 확대하는 방향으로의 선거제 개혁엔 찬성하지만, 세비와 특권을 줄인단 전제에도 의원 정수를 늘리는 건 안된다는 여론이 우세하단 의미다.

세부적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반 양론이 팽팽했고, 모든 지역과 연령, 이념 성향, 한국당 지지층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에서 찬성 응답이 많았다.

리얼미터는 “국회의원에 대한 불신이 매우 심각하고, 선거제도 개혁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정개특위가 여야간 합의 노력과 더불어, 대국민 설득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이며, 응답률은 6.8%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