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438724 0102018102648438724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이봉창 의사 기념관, 고향 용산에 생긴다

글자크기
서울 용산에서 나고 자라 묻힌 독립운동가 이봉창(1901~1932) 의사의 삶을 되새기는 기념관(투시도)이 세워진다. 무대는 그가 살았던 용산구 효창동 118번지 인근 소공원(479.1㎡)이다. 용산구는 내년 10월 10일 이봉창 의사 서거 87주기에 맞춰 기념관 건립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상 1층, 연면적 60㎡ 규모의 기념관은 2020년 4월 완공될 예정이다. 내부 전시 방법, 소장품 구매 등은 용역 연구를 통해 결정된다. 구가 최근 마무리된 효창4구역 주택재개발사업으로 마련한 소공원을 역사공원으로 바꾸는 절차도 병행된다.

이 의사는 용산을 대표하는 독립투사다. 1901년 용산구 원효로2가에서 태어나 1917년 효창동 118번지로 이사했다. 1919~1924년에는 용산역 역무원으로 일하다 1925년 일본 오사카로 건너갔다. 1931년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뛰어든 그는 백범 김구 선생과 대화를 나눈 뒤 일왕 히로히토에게 폭탄을 던지는 ‘동경거사’를 감행했다. 결과는 실패로 돌아갔지만 그의 뜻은 당시 침체됐던 항일운동의 불씨를 다시 지폈다. 이후 1932년 이치가야 형무소에서 처형당한 이 의사는 1946년 유해가 봉환돼 효창공원 삼의사 묘역에 묻혔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기념관을 통해 투사의 생애를 널리 알리고 역사도시 용산의 정체성을 확립할 것”이라며 “기념관이 의사의 높은 뜻을 되살릴 수 있도록 유물 기증 등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