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8142544 0512018101248142544 03 0301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국내 최초 LNG 추진 외항선 도입...12일, 18만톤급 벌크선 2척 건조계약

글자크기
뉴스1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LNG 추진 선박(현대삼호중공업 제공)©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국내 최초로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외항선이 도입된다.

해양수산부는 12일 H-LINE해운과 현대삼호중공업이 LNG 추진 18만 톤급 벌크선 2척을 건조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계약 체결한 LNG 추진 외항선은 2021년부터 한국-호주 항로를 연간 10-11회 운항할 예정이다. 국내에는 현재까지 관공선 2척, 5만톤급 내항 벌크선 1척 등 총 3척의 LNG 추진선이 운영되고 있다. LNG 외항선 도입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부터 선박연료의 황산화물 함유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 등 선박 연료유의 환경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선박 연료인 벙커C유보다 미세먼지 90%, 황산화물(SOx) 100%, 질소산화물(NOx) 80% 등 저감해주는 LNG가 주목받고 있다. 전 세계 LNG 추진선도 2014년 68척에서 올 5월까지 254척으로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선사들은 기존 선박보다 높은 선가로 인해 LNG 추진선을 적극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가스공사, 선·화주, 금융기관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LNG 추진 선박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지난 5월에는 '제7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LNG 추진선박 연관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했다.

이번에 발주한 LNG 추진선은 해양수산부의 ‘친환경선박전환지원사업’ 대상으로 선정되어 1척당 약 48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최준욱 해양정책실장은 "이번 사례를 발판 삼아 LNG 추진 선박 연관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c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