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632255 0722018091447632255 01 0101001 5.18.13-RELEASE 72 JTBC 0

평양 2박3일 어디어디 들를까…문 대통령 동선 짚어보니

글자크기

숙소·회담장·참관지…2박 3일 주요 동선은?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우리 대통령이 평양을 찾는 것은 2007년 이후 11년 만입니다.

문 대통령이 2박 3일간, 평양의 어느 곳을 들르게 될지 주요 동선을 김태영 기자가 미리 짚어봤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전용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해 평양으로 향합니다.

18년 전 남북 정상이 분단 이후 처음 만났을 때, 김대중 전 대통령이 이용했던 하늘길입니다.

한 시간 남짓 날아가면 평양 순안공항 상공이 나옵니다.

3년 전 새로 지은 신청사입니다.

문 대통령이 도착하면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마중을 나올 수 있습니다.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4월 27일) : 비행기로 오시면 공항에서 영접식을 하고 이렇게 잘될 것 같습니다.]

이 곳은 평양시 동쪽에 대성구역입니다.

북한이 국빈을 초청했을 때 숙소로 제공하는 백화원 초대소가 있습니다.

과거 두차례 평양 정상회담 때 우리 대통령들은 모두 이곳 백화원 초대소에 묵었고, 이번에도 숙소로 유력합니다.

최근 리모델링을 했는데, 새롭게 단장된 백화원 초대소가 남측에 제공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두 정상이 어디에서 만날지도 관심입니다.

2000년과 2007년 정상회담 때는 백화원 초대소에서 회담이 열렸는데, 이번에는 다를 수도 있습니다.

평양 시내 중심부로 이동해보겠습니다.

김일성 광장이 있고 그 왼편으로 노동당 청사가 있습니다.

최근 김 위원장은 이곳 자신의 집무실로 중요한 손님을 많이 불렀는데, 문 대통령 역시 이곳에서 공식 회담을 가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번에는 대동강을 따라 북동쪽으로 올라가보겠습니다.

능라도 5·1경기장이 나옵니다.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아리랑 공연을 봤던 곳입니다.

이번에도 공연 관람을 하게된다면 들를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 집권 이후 새롭게 조성된 여명거리나 미래과학자거리는 문 대통령이 둘러볼 수 있는 유력한 후보지입니다.

북한이 해외 손님들을 주로 안내하는 고층 빌딩들의 밀집 지역인데, 북한 매체들도 홍보를 해왔습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김 위원장이 야경을 둘러본 것처럼 유경호텔 야경도 참관 가능성이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 관련 리포트

문 대통령, 서해직항로 통해 '평양행'…주요일정 생중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77/NB11696777.html

김태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