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7488770 0022018090847488770 07 0212004 5.18.26-RELEASE 2 중앙일보 0

[백재권의 관상·풍수81] 목소리에도 복 있다···방탄소년단 관상·성상 조화의 저력

글자크기

[백재권의 관상·풍수81]

중앙일보

RM은 힘과 카리스마 넘치는 표범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이 며칠 전 ‘빌보드 200’ 1위를 기록했다. 2번째 1위다. ‘빌보드 핫 100’에서는 10위다. 유럽과 팝의 본고장 미국에서 활동하는 가수들에게도 꿈속의 장면이다. 동양 가수의 1위는 불가능에 가깝다. 목소리에도 얼굴처럼 상(相)이 있다. 성상(聲相)이라 한다. 방탄소년단의 동물관상과 성상을 분석한다.

가수에게 목소리는 처음과 끝이다. 흔한 말로 뜨고 안 뜨고는 노래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관상으로 분석해보면 성상도 크게 좌우한다. 빤짝하고 사라지는 가수가 아닌 오랫동안 인기를 유지하는 가수는 성상이 남다르다. 복(福)까지 지닌 성상이면 인기를 넘어 대박난다. 목소리 성상을 파악하기 위해 방탄소년단 노래를 몇 곡 들어봤다. 이번에 1위를 기록한 앨범은 LOVE YOURSELF: 結 ‘Answer’다.

RM은 카리스마 넘치는 ‘표범상’이다. 육식동물인 표범은 맹수다. 표범상은 정치, 검찰, 군인 등에 많다. 연예, 스포츠에 종사하는 표범상은 대부분 감독, 주연 등 분야의 우두머리다. 머리 좋고 많은 재주를 지니고 태어나 리더로 살아간다. 한 번 집중하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움직이지 않고 매진한다. RM의 성상(聲相)은 표범처럼 카리스마가 넘친다. 성상과 관상이 일치가 잘 돼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관상이다.

중앙일보

진(JIN)은 순수하고 착한 꽃사슴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JIN)은 착하고 순한 ‘꽃사슴상’이다. 사슴은 언제나 순수하다. 자신이 고생을 대신하는 경우는 있어도 타인을 힘들게 하지 않는다. 꽃사슴은 수완에 약하고 기교 부리는 게 서툴다. 그래서 웃기는 유머를 꽃사슴이 대신하면 아재개그로 전락하고 만다. 만약 친구 사슴끼리 싸우면 “왜 저러지”하고 지켜만 본다. 진의 성상은 맑고 깨끗하다. 순수한 영혼을 지녔다. 고음이 올라갈 때 감미로움이 가득하다. 체력을 길러주면 더욱 좋다.

중앙일보

슈가(SUGA)는 오감이 발달한 고양이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슈가(SUGA)는 오감(五感)이 발달한 ‘고양이상’이다. 연예, 예술, 가수는 감각이 발달해야 대성한다. 슈가는 예민한 감을 타고나 미세한 차이도 구별한다. 사색하는 고양이다. 지금처럼 눈이 작은 게 좋다. 동그랗게 되면 흉하다. 차분하고 심사숙고하며 행동한다. 말보다 마음이 더 가치 있다는 신념을 지니고 태어났다. 강요하지 않는다. 성상이 묵직하고 저력이 있다. 이런 성상은 어디서나 대접받는다. 관상보다 성상에 복(福)이 더 많다.

중앙일보

제이홉(J-hope)은 예능에 재주가 많은 다람쥐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홉(J-hope)은 재주 많은 ‘다람쥐상’이다. 다람쥐상은 언제나 순수하다. 해맑고 명랑한 소년 같은 남자다. 여기저기 돌아다며 항상 바쁘다. 흥이 넘친다. 호기심 많고 낯가림이 없다. 긍정적인 마인드가 팀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적극적이고 다양한 재능이 넘친다. 사랑도 적극적이다. 제이홉의 성상은 맑은 고음이 일품이다. 성상도 관상처럼 명랑한 맛이 난다. 자상한 면이 성상에도 들어 있기에 언제나 챙길 줄 아는 남자다.

중앙일보

지민은 매력적이고 근성 있는 매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민은 근성 있고 매력적인 ‘매상’이다. 매는 죽은 고기는 안 먹는다. 매상은 휩쓸리지 않고 자신만의 주관이 뚜렷하다. 사냥 안하고 가만있을 때는 차분하고 얌전하다. 사냥이 시작되면 카리스마가 상대를 압도한다. 상황에 따른 대처 능력이 장점이다. 지민의 성상은 힘 있고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내재돼 있다. 때에 따라 절제할 줄 아는 어른 같은 성상이다. 관상과 성상이 잘 어울려 더욱 길하다. 집중력도 좋아 큰 성과를 낸다.

중앙일보

뷔(V)는 멋지고 충성스런 시베리안 허스키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뷔(V)는 자태가 멋지고 충성스런 ‘시베리안 허스키상’이다. 최선을 다해 주어진 임무에 매진한다. 견상은 명석해 목표를 이루기 위한 방법을 잘 찾아낸다. 친화력도 좋다. 시베리안 허스키상을 지닌 사람은 누구와도 잘 지낸다. 장난기도 많고 상대를 편안하게 해준다. 뷔의 성상은 듣는 사람의 마음을 흔드는 묘한 매력을 지녔다. 뷔가 전화해 “여보세요~” 만 해도 이성은 다리가 풀린다. 믿음을 주는 성상을 지녔다. 일찍 철이 드는 성상이다.

중앙일보

정국은 언제나 맑고 순수한 양상이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국은 얌전하고 순수한 ‘양상’이다. 잘 참고 착하다. 이타적인 행동을 잘한다. 마이웨이 같은 성향으로 혼자서도 잘 논다. 솔직한 마음과 따뜻한 감성도 지녔다. 어디에 속해도 사랑 받는다. 순하지만 마음먹은 것에는 양보가 없다. 정국의 성상은 차분하고 맑다. 목소리 속에 진중함이 들어있어 좌고우면 하지 않고 뚝심 있다. 일관성을 지닌 성상 속에 감성도 내재돼 있다. 조심성을 지닌 성상으로 여러 장르에 어울릴 수 있다.

방탄소년단은 7명이 모두 다른 동물 관상을 지니고 있다. 목소리 성상도 다르다. 좋은 성상과 목소리 좋은 것은 다르다. 가수는 성상이 더욱 중요하다. 가창력 뛰어나다고 성공하는 건 아니다. 목소리에도 복(福)이 있기 때문이다. K팝 역사의 중심에 방탄소년단이 있다. 동물관상의 뛰어난 조화와 성상의 저력을 지닌 채 오늘도 상승기류를 타고 하늘 높이 솟아오른다.

◇백재권은

중앙일보

백재권 박사.

풍수지리학 석·박사, 교육학 박사수료.

경북대 평생교육원 관상학 강사. 한국미래예측연구원장.

대구한의대학원 강의교수.

경북·전북지방공무원교육원, 부산시인재개발원, 한국전통문화대학, 서울시교육청, 전통문화센터 등에서 관상과 풍수 강의.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