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9308 0032018081146919308 02 0201001 5.18.15-RELEASE 3 연합뉴스 0

"폭염에 열 받아 터졌나" 택배상자에 담긴 인화물질 갑자기 '펑'(종합)

글자크기

택배 배송근로자 2명 다쳐 병원 치료…경찰 "이황화탄소 1천㏄ 담겨"

금강유역환경청 "이황화탄소 불 쉽게 붙어…폭염으로 폭발 가능성도 조사"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청주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인화물질이 담긴 택배 상자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갑자기 폭발, 근로자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 59분께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한 택배 회사 집하장에서 택배 상자를 차에 싣는 작업을 하던 근로자 2명이 갑작스러운 폭발로 손에 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소방관계자는 "택배 상자에서 갑자기 연기가 나왔고 그 상자를 땅에 내려놓은 순간 펑하고 터졌다고 한다"며 "상자 내부에 화학물질이 담겨있지 않았을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상자 안에는 인화물질인 액상의 이황화탄소 1천㏄가 병에 담겨 있었다.

이황화탄소는 무색의 물질로 휘발성이 강하고, 불쾌한 냄새가 난다.

인화성이 강해 작은 마찰에도 불이 붙어 화재와 폭발의 위험성이 크다.

폭발과 함께 상자가 불에 타자 인근에 있던 또 다른 직원들이 소화기로 불을 꺼 추가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금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최근 폭염으로 기온이 높아져 인화성이 강한 이황화탄소가 폭발했을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며 "관련 법상 시험이나 연구를 목적으로 밀봉한 소량은 택배로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물질을 의료기관에서 연구 목적으로 보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폭발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