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511 0032018081146916511 04 04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유엔인권대표에 바첼레트 공식 임명…"열정 다 바칠 것"(종합)

글자크기

고문 피해자, 칠레 대통령 2번 역임…유엔 총장 "최적임"

연합뉴스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첼 바첼레트(66) 전 칠레 대통령이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로 공식 임명됐다고 AP통신을 비롯한 외신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날 유엔총회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이 차기 유엔 인권최고대표로 지명한 바첼레트 전 대통령에 대해 193개 유엔 회원국의 전원동의(컨세서스)로 승인했다.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이달 말 퇴임하는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현 인권최고대표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아 오는 9월 1일부터 4년간의 임기를 시작한다.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영상을 통해 유엔 인권최고대표로 임명된 데 대해 "매우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영광스럽다"면서 "모든 열정과 신념을 다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바첼레트 신임 대표에 대해 '최고 적임자'라고 평가하는 한편 "증오와 불평등이 점증하고 있다"면서 엄중한 시기에 임무를 맡게 됐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바첼레트 신임 대표는 인권에 대해 침묵을 강요하는 압력에 저항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런 시류를 항해하기 위해 강력한 인권 옹호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2006~2010년 칠레의 첫 여성대통령을 지냈으며, 2014~2018년 재선에 성공했다. 2010년부터 2013년까지는 양성평등과 여성권익 증진을 위한 유엔 여성기구 총재를 지냈다.

대통령 임기 동안 그는 증세를 통한 복지정책, 낙태 일부 허용, 동성결혼 공식 허용 등 정책을 펼쳤다. 이와 함께 온화한 스타일, 꾸준한 경제성장으로 칠레 국민의 인기를 얻었다.

바첼레트 전 대통령은 과거 칠레의 독재자 아우구스토 피노체트 정권의 고문 피해자이기도 하다.

공군 장성이었던 부친은 살바도르 아옌데 정권의 전복에 반대했다는 이유로 훗날 피노체트 쿠데타 과정에서 고문을 당하다 옥사했다.

당시 의대생이었던 바첼레트 전 대통령 역시 피노체트 정권에 붙잡혀 고문을 받았고, 이후 호주와 동독에서 망명생활을 하며 의학 공무를 계속했다. 1979년 고국으로 돌아온 후에도 정치탄압으로 의사로서 의료행위를 하지 못했고, 이 시기 소아과와 공공보건 분야 공부에 전념했다.

1990년 칠레의 민주주의가 회복된 후 칠레 보건부에서 일하다 2000년 보건장관에 임명됐고, 4년 후에는 국방장관까지 역임했으며 2006년 칠레의 첫 여성대통령이 됐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