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16431 1102018081146916431 03 0301001 5.18.16-RELEASE 110 조선비즈 0

중국 "원전 기술 주도하겠다… 2027년까지 세계 1위"

글자크기

한국이 '탈(脫)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가운데 중국이 2027년까지 국제 원전 표준을 주도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중국 국무원은 지난 9일 '원전 표준화 업무 강화와 관련된 지도의견'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중국 자체 원전 사업에 중국 표준 채택 비율을 크게 높여 국제 영향력과 인지도를 높이고, 2027년까지 원전 표준 강국의 선두에 올라 국제 원전 표준화를 선도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중국 정부는 이미 원전 표준 선점에서 일정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 2월 국제전기위원회(IEC)는 지진 때 원전 가동을 중단하는 표준으로 중국 기술을 채택했다. 이달 초엔 중국핵공업그룹(CNNC)이 원전 설계와 운영, 유지·보수 등 3개 영역에서 주도한 표준이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채택됐다.

러시아도 한국, 미국, 프랑스 등 경쟁국의 부진을 틈타 세계 원전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다. 영국 이코노미스트는 최신호에서 "세계 원전 수출 시장을 지배하는 한 국가가 있는데, 이는 러시아"라며 "러시아 국영회사인 로사톰이 해외에서 원전 세일즈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사톰은 방글라데시, 인도, 헝가리 등에서 33개 원전을 수주했다. 1300억달러(약 146조원) 규모다. 이코노미스트는 "국내에서 탈원전에 직면하고 있는 한국전력(KEPCO), 지난해 파산 보호 신청 위기를 겪은 미국 웨스팅하우스 등 러시아의 경쟁자들은 희망이 없는 상황"이라며 "러시아의 원전 기술은 저렴하며, 로사톰은 정부 지원을 받고 있다"고 했다.







최현묵 기자(seanch@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