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909295 1112018081046909295 01 0101001 5.18.7-RELEASE 111 서울경제 44529548

드루킹 특검, 靑 인사들 정조준···특검 기간연장 가능성도

글자크기

김경수에 드루킹 소개한 송인배 내일께 참고인 조사

드루킹 인사청탁 대상자 만난 백원우도 조만간 부를듯

남은 15일 동안 진상 규명 어려워···연장 여부도 관심

서울경제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10일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2차례의 소환조사를 마무리하면서 이제 화살은 드루킹과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청와대 인사들을 겨냥하고 있다.

특검은 이르면 11일 김 지사에게 드루킹을 소개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참고인으로 부를 방침이다.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 청탁한 그의 최측근과 접촉한 백원우 민정비서관도 조만간 조사가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송 비서관은 20대 총선 낙마로 ‘야인’ 시절이던 2016년 6월께 자신의 선거캠프에서 일한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A씨의 소개로 드루킹을 알게 됐다. 그는 같은 달 드루킹과 함께 당시 국회의원인 김경수 지사의 사무실을 방문해 양측을 이어준 뒤 드루킹 측으로부터 ‘간담회 참석’ 명목으로 1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때부터 대선 전인 이듬해 2월까지 드루킹을 총 4차례 만나고 100만원을 더 수수했다는 게 청와대의 소견이다.

청와대는 그의 행위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내렸으나 특검은 드루킹이 그간 금전을 매개로 정치인에게 영향력을 미치려 한 전력이 있는 점을 고려할 때 별도의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봤다.

특검은 현재 대선 기간 드루킹이 송 비서관과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과 그 경위 등을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특검이 그를 상대로 특정한 혐의점을 두고 있는 상황은 아직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에 특검팀은 백 비서관을 상대로는 규명할 부분이 많다는 입장이다. 올해 초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 인사청탁 거절을 이유로 김 지사를 협박했을 당시 백 비서관의 청와대 차원의 조직적 대응을 주도한 게 아니냐는 의심 탓이다.

김 지사는 올해 2월께 드루킹의 협박 수위가 올라가자 이 사실을 백 비서관에게 알렸다고 말했다. 이후 드루킹은 3월 21일 오전 9시 경찰에 체포됐다. 그런데 1시간 후 오전 10시 공교롭게도 백 비서관이 오사카 총영사 청탁 대상자인 도모 변호사에게 “면접을 보자”고 전화를 한 사실이 밝혀졌다.

백 비서관은 실제로 같은 달 28일 도 변호사를 청와대 연풍문 2층으로 불러 1시간 남짓 만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도 변호사는 “오사카 총영사 추천 때문이라는 얘기를 들었고 일본과 관련한 일반적 얘기를 나눴던 것이 전부”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경찰의 수사 사실 등 전후 맥락을 고려할 때 당시 실제 대화 주제는 매우 달랐을 것이라고 특검은 생각하고 있다.

현재 특검은 드루킹의 또 다른 측근 윤모 변호사가 3월 초 청와대로 추정되는 곳으로부터 아리랑TV 이사직을 제안받은 사실에도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차원에서 사안을 무마하기 위해 드루킹 측에 ‘당근과 채찍’ 전략을 구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을 품는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청와대 인사들에 대한 특검의 수사 경과가 결국 대통령 결정 사안인 ‘특검 수사 기간 30일 연장’과 밀접하게 연계될 수 있다고 내다본다. 현재 남은 특검 1차 수사 기간 15일은 김 지사의 신병처리 방향을 확정하고 두 청와대 비서관의 역할이나 그 ‘윗선’의 존재 여부를 면밀히 규명하는 데는 다소 빠듯할 수 있는 시간이라는 맥락에서다. 다만 특검 측은 아직 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 논의한 바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서영인턴기자 shy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