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894731 1132018081046894731 01 0101001 5.18.12-RELEASE 113 쿠키뉴스 0

김경수·드루킹 밤샘 진실 공방 예고…대면 조사에도 평행선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0일 자정을 넘겨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모(49)씨와 대질신문을 받고 있다.

10일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따르면 김 지사는 전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영상녹화조사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자정은 넘어 12시간 이상 허익범 특별검사팀의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김 지사는 전날 오후 8시 30분부터 드루킹과 대면한 상태에서 동신 신문을 받고 있다.영상기록실에서 이뤄지는 대질조사는 검사가 책상 한쪽에 앉고, 맞은편에 김 지사와 드루킹 김 씨가 나란히 앉아, 검사의 질문에 번갈아 답변하는 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두 사람은 댓글 조작에 사용한 이른바 '킹크랩' 프로그램의 인지와 승인 여부를 두고 상반된 진술을 내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드루킹이 정치인과 지지자와의 의례적인 관계였을 뿐이라는 댓글조작과무관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드루킹 김씨는 김 지사가 댓글 조작 범행을 사실상 승인했을 뿐만 아니라 인사 청탁 과정에도 깊숙이 관여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지방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김 지사가 드루킹 측에게 지방 선거 협조 등을 대가로 '일본 총영사 자리'를 약속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리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드루킹 측에게 자리를 '제안한 적 없다'며 모든 의혹과 혐의 부인했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소환조사를 끝으로 김 지사 조사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1,2차 조사 내용을 분석한 뒤 김 지사 신병처리 여부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김태구 기자 ktae9@kukinews.com

쿠키뉴스 김태구 ktae9@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