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6643 0722018071246336643 04 0401001 5.18.7-RELEASE 72 JTBC 0

돌아온 동굴 소년들의 '브이'…긴박했던 구조 영상 공개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병실에 나란히 앉아 있는 소년들이 감사하다면서 두 손을 모으고 V자를 만들어 보이고 있죠. 칠흑같은 동굴 속에서 17일 만에 무사히 구조된 소년들이 세상에 내놓은 첫 메시지 입니다. 살아 돌아왔다는 안도감, 그리고 헌신적으로 구조해준 감사함의 표현입니다. 비록 병실 유리창을 통해 공개된 모습이지만 동굴에서처럼 소년들은 밝고 씩씩해 보였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평온함으로 돌아오기까지 과정은 긴박하고, 또 위험했습니다.

먼저 김혜미 기자가 보도해드립니다.



[기자]

물이 구조대원 어깨까지 차올랐습니다.

전등 하나가 달린 헬멧을 쓰고 가느다란 줄을 붙잡은 채 흙탕물 속으로 들어갑니다.

사람 1명이 가기에도 좁아 보이는 곳을 지나면, 쏟아지는 물줄기가 앞을 막습니다.

[데릭 앤더슨/미 공군 상사 : (구조대원들이) 불과 40~50m를 가는데 5~6시간이나 걸렸습니다.]

동굴 속 산소농도는 15%까지 줄었습니다.

안전 한계 농도인 18%보다도 낮았습니다.

산소가 부족해 숨질 수도 있는 상황, 구조대는 결국 잠수를 통한 구조를 택했습니다.

아이들은 마스크를 쓰고 물 속에서 구조대원들을 꼭 붙잡았습니다.

이렇게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 길게는 30분이나 잠수를 버텨냈습니다.

물 속에서 몸이 떠오르지도 가라앉지도 않게 하는 '부력 보정기'와 머리까지 감싸는 후드형 잠수복 등 특수장비도 동원됐습니다.

[데릭 앤더슨/미 공군 상사 : 코치와 소년들은 생존하겠다는 의지로 함께 똘똘 뭉쳐서 버텼습니다.]

물 밖으로 나온 아이들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은박지에 쌓여 들것으로 옮겨졌습니다.

[데릭 앤더슨/미 공군 상사 : 전 세계가 이번 일을 기억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일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구조였습니다.]

이렇게 17일 만에 다시 세상으로 나와 아이들은 가족과 만났습니다.

[타나왓 비분렁루앙/구조된 소년의 아버지 : 저도 울고, 모두가 울기 시작했어요. 아들이 건강해 보여서 정말 기뻐요.]

태국 정부는 탐루엉 동굴을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혜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