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36276 0722018071246336276 02 0201001 5.18.11-RELEASE 72 JTBC 0

CCTV 한 대 없는 산속 특수학교…학생보호 '사각지대'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태백의 특수학교는 산속 외딴 곳에 있습니다. 내부에는 CCTV가 1대도 없었습니다. 또 피해 학생 3명은 모두 기숙 생활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아이들은 사실상 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던 겁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태백 시내를 벗어나 산속에 들어가자 학교가 나옵니다.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강원도 태백 특수 학교입니다.

72명의 학생들이 기숙 생활하는 이 학교에 교사는 30명에 달합니다.

교사 1명 당 2명의 학생을 맡은 셈입니다.

교실동은 3층짜리 건물 하나로, 각 층에는 반이 3개 뿐인 소규모입니다.

교사들이 학생들과 밀접하게 지낼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특히 피해를 주장한 학생들은 모두 태백이 아닌 외지에서 왔습니다.

[A양 아버지 : 2주에 한 번씩 집에 왔다 갔다… 신경도 못 써줬는데 그렇게 떨어지니깐 속이 무너지지요.]

그만큼 학생들에게 교사가 절대적 위치였던 것입니다.

하지만 이 중 일부는 특수교육 자격이 없었습니다.

피의자 박모 씨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럼에도 학교에서는 박 씨에게 수년 간 제빵, 목공, 바리스타 등 여러 수업을 맡겨왔습니다.

박 씨가 고립되고 좁은 공간에서 장기간 이런 일을 벌였다는 주장들이 나온 만큼 학교 측이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도 커지고 있습니다.

[학교 관계자 : 그런 정신병자 같은 사람이 있으리라고 상상을 할 수 있겠어요?]

경찰은 추가 피해자를 찾아내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 관련 리포트

교사가 지적장애 여학생 수년간 성폭행…끔찍했던 학교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08/NB11663708.html

◆ 관련 리포트

특수학교 교사 성폭행 의혹…"가족 자는 텐트 옆에서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224/NB11664224.html

서준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