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301255 0102018071146301255 04 0401001 5.18.13-RELEASE 10 서울신문 0

‘눈송이 속눈썹’ 시베리아女, 이번엔 ‘모기 회식’ 셀카 공개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눈송이 속눈썹’ 시베리아女, 이번엔 ‘모기 회식’ 셀카 공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베리아는 겨울 만이 아니라 여름 역시 혹독한 듯싶다.

6개월 전, 영하 40도 밑으로 떨어진 추운 날씨 속에 속눈썹에 눈송이가 내려앉은 듯 꽁꽁 언 자신의 얼굴을 SNS에 공유해 세계적인 관심을 끌었던 한 시베리아 여성이 여름을 맞아 깜짝 놀랄만한 셀카 사진으로 돌아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10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극동부 야쿠티아공화국 수도 야쿠츠크에 사는 24세 여성 아나스타시야 그루즈데바가 지난 8일 공유한 셀카 사진을 소개했다.
서울신문

시베리아 여성의 ‘모기 회식’ 셀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로운 사진은 꽃밭에 선 그녀의 얼굴 등 상반신에 새까만 모기 수십 마리가 회식을 하듯 여기 저기 붙어 '만찬'을 즐기는 모습을 담고 있다. 보기만해도 간지럽고 따가울 것 같은 이 모습은 그야말로 공포스럽다.

그루즈데바는 다이아몬드 생산지로도 유명한 야쿠티아공화국이 겨울은 물론 여름 역시 혹독하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이번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 속 장소는 햇살이라는 뜻의 ‘솔네츠니’라는 마을로, 사진은 단 몇초 만에 찍을 수 있었다고 그녀는 덧붙였다.

또 그녀는 “촬영 직후 자전거에 뛰어올라 달아났다”면서 “사실 얼굴에는 모기가 많이 붙어도 참을 수 있지만 팔과 다리, 그리고 등은 좀 더 예민해서 몇 초밖에 견디지 못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서울신문

시베리아 여성의 ‘눈송이 속눈썹’ 셀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녀가 사는 야쿠티아공화국은 겨울과 여름의 기온 차가 심하다.

실제로 ‘세계에서 가장 추운 도시’로 알려진 베르호얀스크는 1월 평균 기온이 영하 45.9도이며 최저 기온 기록은 영하 69.8도였다. 7월 평균 기온은 15.9도로, 37.3도를 기록한 적도 있을 만큼 엄청난 연교차를 자랑한다. 관측 사상 최대 연교차는 107도를 기록한 적도 있다.

베르호얀스크에서 약 629㎞ 떨어진 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추운 마을’ 오이먀콘이 존재한다. 1월 평균 기온은 영하 51.3도로 기온이 영하 52도 밑으로 떨어져야 모든 학교가 휴교한다. 따라서 지난해 11월 영하 50도를 기록했을 때도 학생들은 등교를 해야 했다. 이곳의 최저 기온 기록은 영하 71.2도로 알려졌다.

사진=아나스타시야 그루즈데바/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