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6293693 0092018071146293693 01 0102001 5.18.13-RELEASE 9 뉴시스 0

靑 "송영무 장관에 기무사 수사요청 사실 없어"

글자크기

宋장관, 계엄령 문건 대통령 직접 보고 여부에 대해선 '함구'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가능성?···"논의 내용 상당히 열려있어"

"개각, 文대통령 아직 결심하진 않은 듯···여러 이야기 듣는 중"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2018.06.12.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11일 지난 3월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수사를 요청했지만 송 장관이 묵인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요구를 했고, 송 장관이 이를 무시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가 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송 장관에게 수사요청을 한 사실도 없고, 따라서 당연히 그 요청을 받고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송 장관이 지난 3월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 작성을 보고받고도 수사 지시 등 후속조처를 하지 않았고, 청와대가 군 검찰을 통한 수사를 요구했지만 무시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김 대변인은 '3월에 관련 보고를 받았던 송 장관이 청와대에 바로 보고를 했었는가'라는 질문에 "청와대 보고 여부에 대해서는 칼로 두부를 자르듯 딱 잘라서 말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갔다.

이어 "현재로서는 사실 관계에서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밖에 말씀드릴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이 3월에 보고를 받고 수사 지시 등 후속조처를 하지 않은 배경에 대해서는 "송 장관은 이 문제에 대해서 지난 봄부터 기무사의 개혁이라는 큰 틀을 추진해 왔다"면서 "문제가 됐던 문건의 내용도 그런(기무사 개혁) 틀을 추진하면서 함께 해결하려는 뜻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송 장관이 기무사의 개혁과 연계해 계엄령 문건을 같이 해결하려 했다는 게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전날 "기무사의 개혁과 이번 사건 수사문제는 별개"라며 계엄령 문건이 기무사 개혁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선을 그은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 주체와 관련해 중국을 포함한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으로의 접근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지적에 대해 "그 문제에 대해서 중국을 포함한 주변국들, 관련 당사국들과 논의를 진행 중에 있다"며 "논의의 내용은 상당히 열려있다"고 남북미중 4자 종전선언 추진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정부 2기 개각 규모 등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하고 이야기를 듣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아직 대통령이 결심을 하거나 생각의 범위를 좁힌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