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3385 0722018061445753385 01 0101001 5.18.12-RELEASE 72 JTBC 0

첫 강남구청장 등 서울 24곳 민주당…서초구만 한국당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3 지방선거

[앵커]

'강남 불패'는 부동산 기사에 자주 등장하는 표현인데 선거 때마다 나오는 제목이기도 합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정당이 서울의 이른바 강남 3구에서는 절대 지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강남 3구의 민심도 바뀌었습니다. 강남 송파에서 민주당 출신 후보가 구청장이 되면서 입니다. 하지만 서초구는 이번에도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한국당 후보를 당선시켰습니다.

서준석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13일) 지방 선거에서는 정순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서울 강남구에서 46%를 득표하며 자유한국당 후보를 따돌렸습니다.

강남구에서 민주당 계열 후보가 당선된 것은 지방자치 선거가 시작된 1995년 이후 처음입니다.

[정순균/강남구청장 당선인 : 보수 텃밭, 정치 1번지 강남에서 정치 혁명을 이룩해주신 강남구민의 선택에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송파구청장도 민주당 박성수 후보가 현직인 박춘희 후보에 여유있게 승리했습니다.

하지만 이른바 '강남3구'가운데 서초구에서는 자유한국당 조은희 현 청장이 재선에 성공했습니다.

서울시 자치구 25곳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24곳을 휩쓴 겁니다.

2006년 지방선거 당시 한나라당이 서울 구청장 25곳을 석권했는데, 12년 만에 정반대의 결과 나온겁니다.

서울시의회 선거에서도 110개 의석 가운데 102 곳에서 민주당이 가져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서준석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