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51161 0242018061445751161 04 0401001 5.18.12-RELEASE 24 이데일리 0

위기의 아베, 김정은 만날까…日언론 "평양 방문 등 북일회담 검토중"

글자크기

"日정부, 김정은 긍정적 반응에 북일정상회담 조율"

"美채널 통해 北의향 확인…트럼프 설득 영향 덕분"

"北, 납치문제 해결 입장 고수…사전 협상 난항 전망"

북미회담 후 좁아진 정치적 입지·재팬패싱 우려 잠재울 카드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북일정상회담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던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 방문을 검토중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14일 일제히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아베 총리와의 만남에 긍정적인 자세를 보이면서 북일정상회담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 문제에 있어 일본인들이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납치 문제는 물론, 한반도 정세 급변 국면에서 일본이 소외되는 이른바 ‘재팬 패싱’ 우려까지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어서 주목된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아베 총리와 만나도 좋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지난 12일 이같은 김 위원장의 의향이 미국 정부로부터 여러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전달됐다”면서 일본 정부가 북일정상회담을 위한 본격적인 조율 작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김 위원장의 태도 변화가 트럼프 대통령의 설득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로 경제 제재가 풀리더라도 본격적인 경제 지원을 받기 위해선 일본과 협의해야 한다. 아베 총리와 일본인 납치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일본이 지원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김 위원장에게 말했다는 것이다.

요미우리신문도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총리가 오는 8월 평양을 방문하거나,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을 갖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9월 회담의 경우 김 위원장이 회의에 참석해야 한다고 전제했다.

일본 정부는 북일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최소조건으로 일본인 납치 피해자에 대한 북측의 재조사에 일본 측도 참가하는 방안 등을 제시할 방침이다. 하지만 북한은 납치 문제에 대해 이미 해결됐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이견을 좁히긴 쉽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관측이다. NHK는 “자세를 바꾸지 않고 있는 북한의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내기 쉽지 않을 것”이라며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협상이 난항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베 총리는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 그간 두 차례나 미국을 직접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협조를 구했으나,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관련 내용이 포함되지 않는 등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후 일본에선 아베 총리의 외교력에 대해 ‘미국에게 강아지 취급을 받았다’, ‘모기장 밖으로 밀려났다’는 등 비판 여론이 더욱 거세졌다. 사학 스캔들과 맞물려 지지율이 하락하는 등 정치적 입지도 좁아졌다. 하지만 북일정상회담 개최시 이러한 비판 여론을 한 방에 불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