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728755 0022018061445728755 04 0401001 5.18.12-RELEASE 2 중앙일보 0

시진핑, 비행기 두 대 빌려주고 얻을 것 다 얻었다

글자크기

중국, 북한의 후원자로 위상 높여

한·미훈련 등 ‘쌍중단’ 해법 현실화

중앙일보

시진핑.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전용기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 항공편으로 13일 오전 평양으로 귀환했다. 시 주석이 하루 전날 싱가포르로 보낸 전용기 두 대 가운데 한 대는 평양에, 한 대는 베이징에 내렸다. 북·미 회담의 핵심 배석자 중 한 사람이 중국 측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베이징에 도착했을 것으로 보이지만 북·중 양측은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다. 북·미 정상회담에 임한 김정은과 시진핑을 이어준 고리인 ‘에어차이나’는 이번 회담의 숨은 코드다. 시 주석은 변변한 이동 수단이 없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자신의 전용기 두 대를 제공함으로써 원하는 결과를 얻어낼 수 있었다.

우선 중국이 북핵 해법으로 줄기차게 제시해 온 ‘쌍중단(북한 핵실험과 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이 현실화했다. 게다가 중국의 오랜 희망 사항이었던 주한미군 철수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시사했다. 시진핑의 든든한 엄호는 향후 북한의 행보를 예상케 한다. 북한은 중국의 후원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미국과 관계 개선을 통해 실리를 챙기는 ‘등거리 외교’ 전략을 구사할 가능성이 있다. 1960년대 중국과 소련 사이에서 줄타기 외교를 펼치며 경제원조와 무기 지원 등의 실리를 극대화시킨 김일성의 ‘등거리 외교’의 현대판이라 할 수 있다. 싱가포르 일간 연합조보는 “60년대 북한이 중국과 소련 사이에서 줄타기를 한 것처럼 미·중 사이에서 새로운 3각 관계를 펼칠 것”이라며 “그것이 공동성명에 언급된 새로운 북·미 관계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때 패싱 논란에 시달렸던 일본 정부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고무된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의 약속대로 김정은 위원장에게 북·일 간 최대 현안인 납치 문제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13일 아베 총리와 오찬을 함께한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납치 문제는 이미 끝난 문제’라고 말해왔던 김 위원장이지만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에선 그런 반응이 없었다”고 소개했다. 9월 자민당 총재 3선 도전을 앞둔 아베 총리는 납치 문제 해결을 통해 입지를 굳히겠다는 포석이다.

싱가포르·도쿄=예영준·서승욱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