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051 0722018051745197051 02 0201001 5.18.1-RELEASE 72 JTBC 0

'기우뚱 건물' 주변 땅 솟구치고 건물 들리고…주민 불안↑

글자크기

[앵커]

지난해 9월 부산에 새로 지은 오피스텔이 1m 넘게 기우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서 가까운 곳도 땅이 솟구치고 건물이 들려 있습니다. 바로 옆 공사장 때문으로 보이는데, 주민들은 불안합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4층 건물 밑바닥이 지면 위로 살짝 떠 있습니다.

1층 의류매장 벽 곳곳은 쩍쩍 갈라졌고 철문은 뒤틀렸습니다.

지하에서는 물이 새고 천장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최은정/주민 : (물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온천도 아니고.]

시민들이 다니는 바로 앞 인도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공중전화 부스를 떠받치는 지지석은 이렇게 내려앉았고 보도블록은 과속방지턱처럼 불룩하게 솟아 올랐습니다.

근처 공사장에서 땅 밑으로 시멘트 반죽을 고압으로 밀어넣은게 원인으로 보입니다.

계측 결과 피해 건물은 원래 위치로부터 8cm가량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9월 기울었던 오피스텔과는 불과 780m 떨어진 곳이어서 주민들의 불안은 큽니다.

[배진하/주민 : 하루아침에 꺼져버릴 게 아닌가. 블랙홀(싱크홀)이 생길 게 아닐까…]

반면 시공사 측은 정밀안전진단에서 구조적으로는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왔다며 공사를 멈출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취재가 시작되자 관할 구청은 현장점검에 들어갔고 건물 복원과 함께 안전진단을 재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구석찬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