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4299 0102018051745194299 01 0101001 5.18.1-RELEASE 10 서울신문 0

“계엄군, 소총에 대검 장착” 軍문건 첫 확인

글자크기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시위 진압과정에서 소총에 대검을 장착했던 것이 군 내부 문건을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다. 군은 1988년 이런 사실을 내부조사에서 확인하고도 지난 38년간 공식적으로 부인해 왔다.
서울신문

5·18의 눈물 -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5·18 행방불명자 임옥환(당시 17세)군의 어머니가 오열하고 있다. 광주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무소속 손금주 의원이 17일 공개한 국방부 대외비 문건에서 국방부는 5·18 민주화운동이 있은 지 8년 뒤인 1988년 5월 당시 대검에 의한 인명피해가 있었는지 직권조사했다. 조사는 ‘(군인이) 대검으로 여성의 신체를 도려냈다’는 내용의 소문이 사실인지 확인하고자 이뤄진 것이다. 국방부는 해당 소문이 ‘악성 유언비어’라는 결론을 내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국방부는 계엄군으로 광주에 투입된 한 군인이 “계엄군의 최초 ‘위력시위’ 당시 대검을 휴대하거나 착검했으나 시민의 항의로 즉시 착검을 해제했다”고 한 증언 등을 조사 결과에 포함했다.
서울신문

당시 여고생 이름 적힌 사망자 명단 -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에 전시된 사진 중 1980년 5월 광주의 한 병원 앞에 게시된 사망자 명단에 여고생과 대학생들의 이름이 적혀 있다. 광주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에 투입된 공수부대가 대검을 사용한 정황은 그동안 다수의 목격자 증언과 기록을 통해 기정사실로 여겨 왔지만, 군은 지금까지 이를 공식 부인해 왔다. 그렇지만 계엄군의 증언 등을 바탕으로 국방부가 작성한 대외비 문건에서 1980년 5월 18∼20일 공수부대 10개 대대가 차례로 광주에 출동하면서 소총에 대검을 장착한 사실 자체는 인정했다. 소문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시위 진압 도중 대검을 사용한 적은 있다’는 사실을 스스로 시인한 셈이다.

손 의원은 “5·18 당시 민간인 사망자 자료에서 칼같이 날카로운 물체에 찔린 ‘자상’이 최고 11명으로 계엄군이 진압에 대검을 사용한 것과 무관치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