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8570 0292018051745188570 07 0703001 5.18.1-RELEASE 29 OSEN 0

[Oh!쎈 초점] "최고 평점·걸작 찬사"…칸 불태운 '버닝', 황금종려도 품을까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진리 기자]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칸을 사로잡았다. 공식 상영 후 '버닝'은 취재진과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경쟁 부문 진출작 중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하며 수상 가능성에 청신호를 켰다.

'버닝'(이창동 감독)은 16일(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상영을 통해 전 세계 영화인들 앞에서 최초로 공개됐다. '버닝'은 상영 직후부터 언론과 평단의 극찬을 싹쓸이하며 칸을 '버닝'했다.

이창동 감독은 '버닝'으로 8년 만에 '거장의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이창동의 아름답고 미스터리한 세계를 그린 '버닝'은 전 세계에서 가장 깐깐한 눈을 가졌다는 칸영화제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칸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는 "'버닝'은 대단하고 훌륭하며 강한 영화"라며 "순수한 미장센으로서 영화의 역할을 다했다. 관객들의 지적 능력을 기대하는 시적이고 미스터리한 영화"라고 찬사를 남겼다.

프랑스의 배급사 디아파나 미쉘 생-장 대표는 "최고의 영화였다.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된 듯 했다. 정말 숨이 막힐 정도의 연출이었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고, 토론토 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지오바나 풀비 역시 '버닝'을 "최고의 영화"라고 평하며 "모든 프레임 하나하나가 완벽하게 연출됐다"고 감탄했다.

취재진의 극찬도 이어지고 있다. 인디와이어의 평론가 데이비드 엘리치는 '버닝'에 대해 "걸작(마스터피스)"이라고 극찬을 쏟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점도 역대급이다. 칸영화제 공식 데일리 매체인 아이온 시네마는 '버닝'에 대해 3.9점(5점 만점)이라는 높은 점수를 매겼다. 이는 앞서 극찬받으며 최고의 평점을 받은 '레토', '만비키 가족' 등을 뛰어넘는 성적이다. 물론 평점은 평론가들의 지극히 주관적인 점수로, 칸의 수상과 직결되지 않는다. 황금종려상 등 수상의 향방은 케이트 블란쳇을 필두로 하는 칸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들이 결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평점을 통해 칸의 현지 분위기를 짐작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버닝'의 높은 평점은 수상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버닝'은 공개 전 기대만큼이나 뜨거운 논란으로 여러 면에서 최고의 화제작임을 증명했다. 경쟁 부문 진출에 이어 수상에 대한 기대만큼이나 논란도 뜨거웠다. 주연배우 스티븐연과 전종서가 나란히 욱일기, 태도 논란에 휩싸이며 '버닝'의 이름값을 톡톡히 치렀다. 스티븐연과 전종서는 논란을 의식한 듯 칸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한국 취재진 대상 인터뷰 일정 참석을 취소했지만, 논의 끝에 참석 의사를 번복했다. 두 사람은 각자의 이유로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 일정에 불참을 선언했지만, 다시 참석을 알리며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국내에서는 논란으로, 칸에서는 극찬으로 불태운 '버닝'. 과연 '거장' 이창동 감독은 '버닝'으로 3연속 경쟁 부문 진출과 함께 3연속 수상이라는 대기록을 쓸 수 있을까. 이창동 감독은 '밀양', '시', 그리고 '버닝'으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서 3연속 러브콜을 받았다. 그리고 '밀양'으로는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을 안겼고, '시'로는 본인이 각본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경쟁 부문에 진출해 단 한 번도 빈손으로 돌아온 적이 없었던 이창동 감독, '버닝'의 극찬에 수상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것도 당연하다. /mari@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