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4292 0032018051745184292 04 0710002 5.18.1-RELEASE 3 연합뉴스 0

40대 네팔 셰르파, 에베레스트 22번째 등정…"세계 최초"

글자크기
연합뉴스


카미 리타 셰르파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40대 네팔 셰르파가 해발 8천848m로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 정상을 세계 최초로 22번째 오르는 데 성공했다.

연합뉴스

17일 에베레스트 정상을 22번째 오르는 데 성공한 네팔 셰르파 카미 리타[AP=연합뉴스 자료사진]



17일 네팔 일간 히말라얀타임스 등에 따르면 네팔 세븐 서밋 트렉스 소속 산악 가이드인 카미 리타(48) 셰르파는 전날 오전 8시 30분께 22번째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했다고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에 있는 네팔 관광부 공무원 기아넨드라 슈레스타가 전했다.

그동안 리타를 포함해 푸르바 타시(47), 아파(58) 등 3명의 셰르파가 21차례 에베레스트 등정 기록을 갖고 있었지만, 다른 2명의 셰르파는 모두 은퇴했기에 리타의 기록은 당분간 깨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리타는 이번 등정을 시작하기 앞서 에베레스트에 최소한 25번은 오르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中등반가 샤보위, 의족으로 에베레스트 정상 올라
(카트만두 EPA=연합뉴스) 두 다리가 없는 중국인 등반가 샤보위(오른쪽·69) 씨가 의족을 사용해 해발 8천848m의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뒤 16일(현지시간) 네팔 카트만두로 하산해 손 치료를 받고 있다. 43년 전 에베레스트 첫 도전때 동상에 걸려 두 다리를 잘라낸 그는 지난 14일 5번째 도전 끝에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는 데 성공했다. ymarshal@yna.co.kr



역시 산악 가이드 일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24살 때 처음으로 에베레스트에 오른 리타는 거의 매년 이 산을 올랐다.

한편, 올해 봄 네팔에선 340여명의 외국인 등반가가 에베레스트 등정 허가를 받았고, 셰르파를 포함해 700여명이 등정에 나섰다.

이 가운데 지난 14일 두 다리가 없는 중국인 등반가 샤보위(69) 씨가 의족을 사용해 정상에 오른 것을 비롯해 전날까지 142명이 정상에 오르는 데 성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2015년 9월 네팔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에 있는 산악인들[AP=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