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8726 0102018051745178726 02 0201001 5.18.7-RELEASE 10 서울신문 0

세계적인 팝스타들, 뮤직비디오에 욱일기 사용 심각

글자크기
[서울신문 TV]

서울신문

세계적인 락그룹 ‘퀸’ 전기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티저 예고편에 사용된 욱일기 모습(위)과 네티즌들의 항의로 바뀐 장면(아래).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적인 팝가수들의 영향력을 봤을 땐 굉장히 큰 문제다.”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치는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세계적인 팝 스타들의 욱일기 사용에 우려를 표했다. 그는 “비난만 할 것이 아니라, 욱일기의 정확한 뜻을 알려 더 이상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지난 14일(한국시간) 공개된 영국 록그룹 ‘퀸’ 전기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티저 예고편에는 퀸 멤버 중 한 명이 욱일기 무늬 티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전범기인 욱일기를 사용한 것에 비판이 쏟아지자 예고편은 곧 수정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서경덕 교수는 “퀸 유튜브 공식채널에 올라왔던 티저 영상에 멤버 중 한 명이 욱일기 티셔츠를 입은 장면이 나왔으나 곧 빨간 티셔츠로 수정됐다”며 “다행”이라고 전했다.

서울신문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유명 라틴 가수인 오즈나(Ozuna)의 대표곡 ‘Síguelo Bailando’에 사용된 욱일기 모습. 항의 메일은 보냈으나 아직 수정되지 않았다.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유명 라틴 가수인 오즈나(Ozuna)의 대표곡 ‘Síguelo Bailando’에도 욱일기가 많이 나와 항의 메일을 보낸 상황”이라며 “현재 해당 곡은 유튜브 조회수가 6억 6000여회”라고 덧붙였다.

최근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다. 지난달 11일 세계적인 인기 가수 제이슨 데룰로가 발표한 월드컵 주제곡 ‘컬러스(Colors)’ 뮤직비디오에도 욱일기가 등장했다.

‘컬러스’는 FIFA 월드컵 공식 주제가이자 이번 러시아 월드컵의 공식 후원업체인 코카콜라 광고 음악이기도 하다. 큰 논란이 예상됐지만 네티즌들의 신속한 항의로 현재는 뮤직비디오에서 삭제된 상황이다.

서울신문

세계적인 인기 가수 제이슨 데룰로가 발표한 2018 러시아 월드컵 주제곡 ‘컬러스(Colors)’의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욱일기. 네티즌들의 항의로 곧 사라졌다.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 교수는 “이처럼 네티즌들과 힘을 모아 욱일기의 잘못된 사용을 정확히 지적하면 수정이 가능하다. 욱일기에 대한 다국어 메뉴얼을 만들어서 조만간에 네티즌들과 공유할 예정”이라고 추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은 국내외에서 사용되고 있는 욱일기 디자인을 사진으로 찍어 제보메일(ryu1437@hanmail.net)을 보내면, 서 교수팀과 네티즌들이 힘을 모아 항의 및 수정을 진행하는 프로젝트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