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5221 0722018051745175221 02 0201001 5.18.12-RELEASE 72 JTBC 0

일주일치 약 하루에 먹도록 처방…이대목동병원 또 사고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지난해 12월 신생아들이 집단으로 사망하는 의료 사고가 발생했죠. 바로 그 서울 '이대 목동병원'에서 또 사고가 났습니다. 일주일치 약을 하루에 먹도록 처방을 했는데, 환자는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고 정신을 차리지 못했습니다. 환자가 어느 정도 고비를 넘기자 병원 측은 "퇴원하라"고 압박했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김포에 사는 박모 씨는 지난달 큰 일을 치를 뻔 했습니다.

요양병원에서 운동도 하며 잘 지내던 아버지가 갑자기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고 정신을 제대로 차리지 못하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이유를 따져보니 아버지가 류마티스 통원치료를 받는 이대목동병원에서 어이없는 처방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모 씨 : 일주일에 여섯 알 먹을 것을 하루에 여섯 알씩 먹은 거죠. 그러니까 주랑, 일이 바뀐 거죠. 8일을 먹었어요.]

박 씨에 따르면 병원 측에서는 실수를 인정하고 회복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보름쯤 지나 아버지의 상태가 호전되면서 병원의 태도가 바뀌었습니다.

이제 치료가 됐으니 퇴원을 강요하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박모 씨 : 머리는 계속 빠지고 살도 빠졌고 근육량도 다 빠져서 거동하기 어려운데 퇴원하라는 게 이해가 안 가죠.]

이대목동병원 측은 이미 보름전 과다 복용의 부작용이 모두 회복돼 퇴원을 권유했을 뿐이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박 씨의 주장은 완전히 다릅니다.

병원 측이 제때 퇴원하지 않으면 일체의 보상금은 물론 입원비까지 물어야 할 것이라며 사실상 협박했다고 말했습니다.

윤영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