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33257 0602018051545133257 03 0303001 5.18.1-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45097854

윤석헌 금감원장 "조직안정이 최우선"…신흥국 불안은 모니터링 강화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취임 후 첫 간부회의에서 최우선 과제로 조직안정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근 신흥국을 중심으로 금융시장 불안이 커지면서 모니터링 강화도 주문했다.

윤 원장은 15일 오전 첫 간부회의에서 "무엇보다 조직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둘 것"이라며 "전 임직원이 흔들림 없이 금융감독기관으로서의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취임사에서도 감독기관의 '정명(正名)'을 강조한 바 있다.

그는 "감독기관의 신뢰성은 엄정하고 책임 있는 업무수행을 통해 형성됨을 강조하면서 금융기관과의 관계를 잘 이끌어 금융시장의 발전을 도모하고 금융소비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윤 원장은 "감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금융위원회 등 유관기관과 원활히 소통하고 긴밀히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 신흥국 불안과 관련해서는 예의주시할 방침이다.

최근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경제 펀더멘털이 취약한 신흥국을 중심으로 통화 가치가 절하되고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큰 폭 상승하는 등 우려가 높아졌다.

윤 원장은 "우리나라는 양호한 대외건전성과 최근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등의 영향으로 원화 가치와 CDS 프리미엄 등이 대체로 안정적이지만

신흥국 금융 불안은 글로벌로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며 "취약 신흥국의 현황과 금융회사 익스포져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시장관련 부서와 각 감독국은 가계부채 및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 잠재리스크를 예의 주시하고 금융시장이나 금융회사 등에 대한 파급영향에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언급했다.

안상미 기자 smahn1@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