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72633 0042018041744572633 01 0101001 5.18.11-RELEASE 4 YTN 0

北 핵 대신 '전략국가' 언급...의도는?

글자크기

[앵커]
북한이 남북, 그리고 북미정상회담에 응하겠다고 밝힌 지난달 초부터 핵무력, 핵 보유국이라는 용어를 일절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대신 전략국가라는 말을 사용하고 있는데 그 의도를 김주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관영 매체는 물론 각종 대회 연설에서 '핵'과 관련된 용어를 사용하지 않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우리 특사단을 통해 남북, 그리고 북미정상회담에 나서겠다고 밝힌 지난달 6일부터였습니다.

북한이 핵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데 대해 남북, 그리고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관련국들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우세합니다.

그 대신 등장한 용어가 바로 '전략국가' 혹은 '전략적 지위'라는 표현입니다.

[최룡해 /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 우리 조국을 그 누구도 감히 넘볼 수 없는 세계적인 군사대국으로 빛내주시고, 전략국가의 지위에 당당히 올려세우신 것은...]

지난 11일 열린 최고인민회의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전략적 지위를 최상의 경지에 올려 세웠다"며 전략적 지위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전략국가라는 표현이 이번에 처음으로 언급된 것은 아닙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전략국가라는 용어를 사용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이 용어를 북한이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일종의 기만술이라는 지적이 우세합니다.

[안찬일 /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 전략국가라는 말 속에는 핵무장도 하고 ICBM도 보유한 그런 측면을 가린 전술적 용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핵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경우 북한에 대한 호전적인 이미지가 연상되는 만큼, 전략이라는 포괄적인 용어를 사용함으로써 자신들이 처한 난관을 비껴가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YTN 김주환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