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66145 0232018041744566145 04 0404001 5.18.11-RELEASE 23 아시아경제 33232302

러시아 당국자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은 영국 정보기관 조작극"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러시아 당국자가 16일(현지시간) '시리아 동구타 도시 두마에서 화학무기가 사용됐다'는 보도는 영국 정보기관이 꾸민 도발용 조작극이며 미국 정보기관도 여기에 동참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외신들에 따르면 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주재 러시아 대사 알렉산드르 슐긴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 대한 공격을 정당화하기 위해" 영국 등이 화학무기 공격 자작극을 연출했다고 강조했다.

슐긴 대사는 "우리는 이달 7일 두마에서 아무런 사고도 없었으며 이 모든 것(화학무기 공격 주장)은 영국 정보기관이 동맹국 미국과 함께 기획한 도발이라는 반박할 수 없는 증거를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두마의 화학무기 공격에 대해 러시아가 자체 조사를 벌였다면서 "화학무기공격의 징후, 증인, 환자, 남은 탄두 등 그 어떤 것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슐긴은 서방이 화학무기 공격의 증거라며 방영한 동영상은 연출된 것이라면서 이 조작극에 참여한 두마 긴급구조대원 2명을 파악했다고도 했다.

서방은 알아사드 정권이 수도 다마스쿠스 인근의 마지막 반군 거점이었던 두마에 화학무기 공격을 가해 최소 수십 명의 민간이 사망자를 냈다며 지난 14일 시리아내 화학무기 생산시설에 군사공격을 가했다.

하지만 시리아 정부와 러시아는 화학무기 사용 사실을 강하게 반박했다. 서방이 아사드 제거를 위해 화학 공격을 날조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