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3947 0092018041744553947 03 0301001 5.18.11-RELEASE 9 뉴시스 0

한달새 금감원장 두 명 낙마…금융권 "초유의 혼돈기"

글자크기

금융권, 최대한 말 아끼면서 사태 추이 예의주시

"삼성증권·채용비리 사태 이어 금융권 초유 혼돈기"

차기 원장 후보 놓고 다시 긴장…"더 센 사람 올라"

뉴시스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자산규모상위 10개 대형저축은행 CEO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외유성 출장 의혹으로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김 원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의 의혹 관련 질의에 대한 선관위 발표를 앞두고 있다. 2018.04.16.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위용성 기자 = 간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퇴로 금융권은 또 한 차례 혼란에 빠진 모양새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피감기관인 금융권은 이날 최대한 말을 아끼면서 사태 추이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차기 금감원장이 누가 될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최근 삼성증권 사태, 은행권 채용비리, 그리고 이번 감독당국 수장의 줄 낙마 등 금융권 전반에 초유의 혼돈기가 온 것 같다"고 전했다.

다른 관계자는 "금융 현안들이 많이 있는데 이번 사태로 감독당국의 영(令)이 안 서게 됐다"며 "또 새로운 수장이 와서 기존 사태를 수습하느라 시간을 소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감기관으로선 감독당국의 불안정이 오래가는 걸 달가워 할 수 없다. 규제든 감독이든 방향과 기조가 정리돼야 그에 맞추기도 편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2금융권은 더욱 혼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은행권에 비해 업권 규모가 작은 탓에 감독 당국 수장의 성향에 보다 민감할 수밖에 없다.

김 원장은 사퇴 당일까지 저축은행 CEO들을 모아놓고 업권의 고금리 부과실태를 지적하는 등 광폭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이와 관련 한 저축은행 관계자는 "계속 상황이 바뀌어 어느 장단에 춤을 춰야할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는 "저축은행이나 카드사 등은 당국 수장의 성향 따라 규제 강도도 달라지는 경향이 있어 최근의 사태가 달갑지 않다"며 "이날도 간담회를 다녀온 뒤 김 전 원장의 주문에 어떻게 대응할지 준비하고 있었는데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낙마 소식을 들은 것 아니냐"고 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차기 금감원장이다.

벌써 하마평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전성인 홍익대 교수 등 민관 출신이 고루 오르내리고 있다. 다만 대통령이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한 분야는 과감한 외부 발탁으로 충격을 주어야 한다는 욕심이 생긴다"고 언급한 걸 고려하면 차기 원장에도 개혁 성향의 민간 출신 인사가 올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분석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금감원장에 새로 누가 온다고 하면 그 사람은 어떤 성향인지 분석하고 눈치를 봐야 한다"며 "혹시 더 센 사람이 오지 않을까 긴장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up@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