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52662 0032018041744552662 01 01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김성태 "헌정 유린당해…국민과 함께 투쟁"…천막농성 돌입

글자크기

국회 본관 앞에 텐트 치고 '문재인 정부 규탄' 농성 시작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 및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의혹 등과 관련해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연합뉴스

천막농성장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이 17일 국회 본청 앞에 설치된 천막농성장에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 2018.4.17 jjaeck9@yna.co.kr



특히 한국당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하는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천막 농성장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은 오늘 대한민국 헌정사의 투쟁을 선언한다. 국민과 함께 가열차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정이 유린당하고 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으며,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들어낸 지지율에 취해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헌정 농단은 나라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퍼주기 포퓰리즘과 한풀이 정치보복으로 모자라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제멋대로 사찰하고 노골적인 정치탄압도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또한 무소불위 권력으로 언론을 길들이고 적폐청산을 내세워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유린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헌정을 결코 이대로 좌시할 수 없다"며 "가열찬 투쟁으로 헌정 유린을 끝장내고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반드시 종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댓글조작,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황제 갑질을 끝장내고, 혹세무민하는 관제개헌, 나라 곳간을 거덜 내는 포퓰리즘을 막아낼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을 끝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정치보복에 함몰된 무자비한 정권의 국정운영 행태를 국민과 함께 온몸으로 저항할 것이며, 헌법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kbeomh@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