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47787 0682018041744547787 01 0101001 5.18.16-RELEASE 68 동아일보 0

네이버-다음, 매크로에 무방비… 지방선거 여론조작 비상등

글자크기

[민주당원 댓글 여론조작 파문]포털, 댓글조작 사실상 방치 논란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서 드러나듯 국내 포털들의 댓글 정책에 근본적인 수술이 필요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 커지고 있다. 국내 포털들은 애초 상업적 목적에서 이용자들의 체류 시간을 늘리려 뉴스에 댓글을 쓰고 볼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댓글이 조직적인 여론 조작에 활용되면서 건전한 여론 형성과 민주적인 정치의사 결정에 오히려 훼방꾼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댓글 저널리즘’이라는 표현까지 나온다.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포털들은 댓글 입력이나 추천 등 특정 작업을 반복하는 매크로 프로그램에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댓글로 이용자를 유인해 놓고는 부작용엔 손을 들고 있는 셈이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댓글 조작이 다시 불거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전문가들은 이번 댓글 조작 문제는 국내 포털 특유의 댓글 정책에서 비롯된 것으로 포털들이 이런 부작용을 자초했다고 지적한다. 네이버와 다음은 뉴스 클릭 시 해당 언론사 사이트가 아닌, 자사 플랫폼에서 뉴스를 보여주는 ‘인링크’ 방식을 취한다. 반면 구글 등 해외 포털은 뉴스 클릭 시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되는 ‘아웃링크’ 방식을 쓴다. 국내 포털을 이용하는 뉴스 소비자들은 여러 언론사 사이트를 돌아다니며 로그인하지 않아도 된다.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게 네이버와 다음에 집중되므로 간편하게 댓글을 달아 여론을 형성하기 쉽다.

특히 포털들은 댓글 조작에 사실상 무방비 상태에 놓여 있다. 실제로 16일 검색엔진 최적화(SEO) 관계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기업이나 조직뿐 아니라 개인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만들어 댓글을 조작하는 게 어렵지 않았다.

“지인 명의를 빌려 스마트폰을 이통사별로 3∼5회선씩 개통하고 네이버 계정도 여럿 만든다. 각기 다른 인터넷주소(IP)에서 각기 다른 네이버 계정으로 로그인한 뒤 공감 버튼까지 누르도록 하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실행한다. 3주 정도만 주면 댓글 공감 수를 늘리는 프로그램을 제작해줄 수 있다.”(검색엔진 최적화 업체 A사 관계자)

포털들은 댓글 조작을 막기 위해 하루 댓글 수 제한(네이버는 20개, 다음은 30개), 댓글 연속 작성시간 제한(네이버는 10초, 다음은 15초) 등의 조치를 취한다고 강조한다. 특히 올 초 평창 겨울올림픽 때 남북 단일팀 관련 기사에 ‘좋아요’ 수가 급증하는 등 댓글 조작 의혹이 일자 네이버는 10분 내에 일정 개수 이상으로 (비)공감 클릭이 있을 때 캡차(사용자가 사람인지 확인하기 위해 숫자나 영어를 입력하게 하는 창)를 띄우도록 했다. 하지만 포털들은 댓글 조작을 원천 봉쇄할 수 없다는 점을 시인한다. 특히 이번 ‘드루킹’의 댓글 조작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통한 자동화 작업뿐만 아니라 수작업까지 병행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경우 더욱 잡아내기 힘들다는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포털 댓글 정책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포털이 기사라는 밥과 나물에 댓글이라는 조미료를 (과도하게) 쳐서 음식을 망치고 있다”며 “댓글 유지로 얻는 표현의 자유 등 긍정적 측면보다 댓글 폐기로 얻게 될 부작용 방지 효과가 더 크다”고 강조했다. 이진로 영산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현 포털에서는 댓글 순기능이 말살되고 있다”며 “교육이나 기술로 부작용을 해결하는 게 한계가 있는 만큼 포털도 사회적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무경 기자 ye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