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28024 0512018041644528024 01 0103001 5.18.7-RELEASE 51 뉴스1 0

발빠른 제명·野 공세 차단…與, 드루킹 사건 방어 총력전(종합)

글자크기

당내 '드루킹 진상조사단' 설치도

뉴스1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등 지도부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세월호 추모 묵념을 하고 있다. 2018.4.16/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나혜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 이른바 '드루킹' 사건과 관련, 16일 관련자들을 신속하게 제명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드루킹'이라는 필명으로 활동한 민주당 당원 김모씨와 우모씨 등을 제명 의결했다.

이들은 네이버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방 댓글을 무더기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됐다.

드루킹으로 알려진 김모씨는 지난 2016년부터 매달 1000원의 당비를 낸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알려졌다.

다만 드루킹, 우모씨 등과 함께 구속된 양모씨는 민주당 당원 여부가 확인이 안된 것으로 전해져 이번 제명 의결 대상에선 제외됐다.

민주당은 또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당내에 '드루킹사건 진상조사단'도 설치하기로 의결했다.

민주당이 이처럼 발 빠른 대응에 나선 것은 댓글 조작 사건의 파장이 6·13 지방선거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야권에선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해 '개인의 일탈'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야권의 공세에 대해선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천명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反) 민주적 행태"라며 "(드루킹 필명을 사용한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게)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어 "드루킹 사건을 계기로 물 만난 듯 하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수사가 진행 중임에도 김경수 의원의 실명 유출 경위와 이를 왜곡·과장하는 언론사에는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역시 드루킹 사건에 대해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의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드루킹 사건'에 대해 Δ민주당이 의뢰한 수사이기에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배후일 수도 없고 Δ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여론조작 사건의 피해자이며 Δ김경수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의 무리한 인사 청탁을 거절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