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527837 0532018041644527837 01 0101001 5.18.7-RELEASE 53 노컷뉴스 44529548

민주, '댓글조작' 드루킹 등 당원 2명 제명…"우리도 여론조작 피해자"

글자크기

추미애 "드루킹 사건, 반민주적 행태…동기·배후 밝혀내야"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댓글을 달고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김모(48) 씨(온라인 필명 '드루킹') 등 민주당원 2명을 제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6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댓글조작 사건의 피의자로 구속된 김 씨와 우모(32) 씨를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같은 혐의로 구속된 양모(35) 씨는 아직 민주당원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민주당은 댓글조작 사건의 불똥이 당 내부로 튀는 것을 막기 위해 적극 방어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형성을 저해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라며 "수사당국은 드루킹을 중심으로 한 여론조작 세력들의 불순한 동기와 배후를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년 간 책 한 권도 발간하지 않았던 유령 출판사에 대한 자금출처에 대한 수사는 물론 드루킹과 함께 여론조작에 참여했던 세력들에 대해서도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당 안팎에 숨어 있는 민주주의 적들과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이번 사건으로 공세 수위를 올리고 있는 야권에 대해서는 "야당의 저질 공세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며 "김경수 의원과 연락했다는 이유로 정권의 책임인냥 호도하는 것은 저급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진실은 세 가지"라며 민주당원 댓글사건과 민주당의 연관성이 없다는 점을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이번 사건은 우리당이 의뢰한 수사다. 따라서 이번 사건은 민주당과 관련이 없고, 배후일 수도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둘째로,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인터넷상 불법 여론조작사건의 피해자다. 평차올림픽 여론악화로 당과 대통령의 지지율이 떨어진 바 있다"며 "김 의원은 사건을 일으킨 자들이 대선 이후 무리한 인사청탁을 해 그것을 거절했다. 그 관계가 어떤 것인지를 분명히 말해주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드루킹'(김모 씨)이 김 의원으로부터 인사청탁을 거절당하자, 앙심을 품고 이번 사건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간단한 사실만 확인해도 정답을 알 수 있는데, 뻔한 일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일부 야당에 깊은 유감"이라며 "'아니면 말고'식의 전형적인 구태정치"라고 비난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