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4377367 0102018040944377367 02 0213002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 심원정 왜명강화지처비 보수 완료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최근 원효로4가 87에 위치한 ‘심원정 왜명강화지처비’(강화비) 보수공사를 완료했다고 8일 발혔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 역사 바로세우기 사업의 하나로 비석을 들어 올려 화강석 지대석을 놓고 주위에 울타리를 둘렀다. 주민들이 강화비의 의미를 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쉬운 문구로 안내판도 세웠다.

강화비는 조선시대 비석으로 약 1.7m 크기다. 임진왜란 발발 이듬해인 1593년 당시 명군과 왜군 사이에 있었던 화의 결정을 담았다. 임진왜란 때 조선의 대표는 참석하지도 않은 채 명나라 대표 심유경과 왜군 대표 가토 기요마사가 강화협상을 벌였던 곳인데 심원정이라는 정자가 있었다. 현재 심원정은 없어지고 기념비석만 남아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강화비는 임진왜란 당시를 성찰할 수 있는 중요한 유물”이라며 “부끄럽고 쓰린 역사라 할지라도 이를 감추기보다 제대로 알고 반복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