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7250 0902018031543857250 02 0213011 5.18.11-RELEASE 90 아주경제 0

"레고랜드, 6·13 정치쟁점으로 비화 되나"…"시민검증단" 정치권 연계 "이슈화" 추진

글자크기

완공되도 2026년까지 적자…알펜시아 복사판 우려, 즉각적인 중단·최 지사 책임 등 요구

중도레고랜드 시민검증단(이하 검증단)이 “레고랜드 사업의 즉각적인 중단과 최문순 지사의 강한 책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날 발표는 20일부터 이달 30일까지 도의회에서 열리는 레고랜드 사업추진 지속여부에 관한 심의가 임박한 가운데 열려 강원도를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14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레고랜드 사업 검증 결과 발표에서 검증단은 “레고랜드 사업은 최초 사업개시 7년, 기공식 이후 3년이 지났지만 중도는 아직도 허허 벌판이다”며 “남아 있는 것은 도민의 혈세로 충당될 2100억 원의 대출금과 훼손된 선사유적 뿐이라고 주장하면서 도민을 기만한 레고랜드 사업의 즉각적인 중단과 최문순 지사의 책임“을 요구했다.

검증단은 "레고랜드가 계획대로 완공이 되도 그 적자가 2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며, ”계획대로 부지 매각이 이루어지지 않을 시 발생될 적자는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증결과 레고랜드는 시민들에게 전혀 이익을 주지 못할 뿐 아니라 자영업 중심인 춘천경제를 나락으로 빠트릴 위험이 크다“며, ”1조원에 이르는 알펜시아의 복사판이다“고 비난했다.

최문순 지사를 겨냥해 “2017년 3월과 2016년 7월에 도의회에 출석해 착공 지연에 대한 답변으로 문화재 문제로 착공이 지연됐다면서, 재정적인 문제나 사업추진에는 문제가 없다고 수차례에 걸쳐 답변했다"며, 하지만 "문화재청 문서에는 레고랜드 테마파크 공사에 아무 문제가 없다는 사실이 밝혀져 결과적으로 최 지사가 도의회에서 거짓말을 했다”고 질타했다.

검증단은 “테마파크가 완공되도 2026년까지 적자를 면치 못한다면서 지난 4월 개장한 일본 나고야 레고랜드의 경우 입장객 감소로 무제한 50% 할인을 실시하는 등 성공할 수 없는 사업임을 증명하고 있다”며 “앞날이 뻔한 레고랜드 사업의 추진 저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지속 추진에 대한 의혹을 제기 했다.

이어 “레고랜드 사업은 부동산 개발을 위한 구실에 불과하다고 단언하며, 도와 춘천시에 이익이 없는 레고랜드 사업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검증단은 도의 전향적인 조치가 없을 경우 자유한국당 등 정치권과 연계해 정치쟁점화 하겠다는 방침이어서 6.13 지방선거를 3개월 앞둔 도 정가를 들썩이게 할 전망이다.

(춘천)박범천 기자 achates@ajunews.com

박범천 achate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