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5560 0722018031443855560 02 0201001 5.18.11-RELEASE 72 JTBC 0

'MB 운명의 영장' 늦어도 다음 주 초까지 결정…전망은

글자크기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검찰은 오늘(14일) 조사 내용을 주말 사이에 분석해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그런데 구속 영장을 청구한 다음에는 그것이 이제 발부가 될 것이냐, 그것이 무엇보다도 큰 관심사임엔 틀림없죠. 공범들이 여럿 구속돼 있는 데다 뇌물 혐의 액수도 커서 구속이 불가피하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물론 반대의 분석도 있긴 있습니다만 향후 영장이 어떻게 처리될지 이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궁금한 점이기도 해서 법조팀 취재기자 심수미 기자와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구속의 기준으로 통상 3가지가 있습니다. 범죄의 중대성, 도주 우려, 그리고 증거 인멸 우려. 나눠서 봐야 할 것 같은데, '범죄의 중대성'을 보자면 이견이 없어 보이기는 합니다.


[기자]

네, 지금까지 검찰이 수사해 온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모두 약 18가지, 법률상 죄명으로는 6개에 달합니다.

확정된 내용이 아니기 때문에 오늘 소환 조사 결과에 따라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가운데 가장 무거운 혐의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인데요.

액수에 따라 이른바 더 무겁게, 그러니까 '가중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삼성이 대납한 다스 소송비 70억 원을 비롯해서 국정원 특활비까지 합치면 약 110억대 뇌물을 받은 것으로 조사된 만큼 이 전 대통령에게 가장 불리한 혐의라고 볼 수 있습니다.

법조계에서는 이같은 개별 뇌물 혐의들 가운데, 한 두가지만이라도 상당성이 인정된다면 구속 사유는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앵커]

실제로 특활비 4억원 뇌물수수의 방조범, 그러니까 김백준 전 기획관이 지금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 얘기는 조금 뒤에 좀 더 전해드릴 내용이 있습니다.

[기자]

네, 공범들이 구속돼 있기 때문에 이 전 대통령이 불구속 수사를 받게 되면 형평성 논란이 일 수 있습니다.

특히 대법원이 만든 '양형 기준'을 보면 검찰이 수사한 이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는 또 다른 '가중 처벌' 기준들도 두루 충족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일단 3급 이상 공무원이거나, 또 2년 이상 장기간, 또 업무 관련성이 높은 경우 형량을 무겁게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하급자인 김백준 등에게 범행을 시켰고, 어쩌다 한번에 그친 게 아니라 여러 차례에 걸쳐 뇌물을 받았기 때문에 선고 때 형량을 더 늘려 처벌할 수 있는 특별 가중 사유에도 포함됩니다.

검찰이 영장 청구를 결정하게 되면, 이같은 점도 판사에게 강조하게 될 텐데요.

재판부가 어떻게 판단하느냐에 따라 영장 발부 여부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상식적으로 보자면, 김백준 전 기획관을 구속 시킨 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시키지 않았을 경우에는 자기부정이 돼 버린다는 분석이잖아요. 일단 지켜봐야겠죠. 아직 형식적으로 보자면 구속영장 청구도 안 된 거니까…. 일각에서 불구속 목소리가 나오기도 하는데, 도주의 우려는 거의 없다고 봐야겠죠.

[기자]

전직 대통령이기 때문에 도주의 우려가 없지 않느냐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고요. 불구속 필요성을 주장하는 입장에서는 이미 검찰 수사가 충분히 돼 있는 만큼 더이상 인멸할 증거가 없지 않느냐는 논리도 펴고 있습니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이 구속 영장 실질 심사에서 주장했던 것과 같은 취지입니다.

[앵커]

증거 인멸 우려, 그것이 정말 없을 것이냐에 대해서는 이견이 많이 있습니다.

[기자]

검찰은 증거 인멸 우려가 대단히 크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2007년부터 네 차례의 검찰과 특검 수사를 받을 당시 핵심 참고인들을 빼돌리거나, 혹은 재산 관리인들에게 거짓 진술을 종용했던 정황이 최근에서야 뒤늦게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또 전직 대통령이라는 막강한 영향력을 통해서 핵심 참고인들을 위축시킬 가능성도 여전한 상황입니다.

지난해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이런 이유를 들었습니다.

유죄로 인정 되면 중형이 불가피하고, 공범이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으며, 혐의를 부인하는 등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는 것입니다.

이 3가지 이유는 이 전 대통령의 현재 상황과 거의 비슷합니다.

[앵커]

특히 오늘 하루종일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그것이 구속영장 청구까지 이어질 것이다, 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심수미 기자였습니다.

심수미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