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4858 0382018031443854858 04 0401001 5.18.11-RELEASE 38 MBN 0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타계…죽음·장애 극복의 아이콘

글자크기
【 앵커멘트 】
영국의 세계적인 이론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가 76세를 일기로 타계했습니다.
전신 근육이 마비되는 루게릭병을 진단받고 시한부 삶을 살면서도 큰 족적을 남긴 호킹 박사는 죽음의 공포와 장애를 극복한 인간 승리의 아이콘이었습니다.
보도에 노태현 기자입니다.

【 기자 】
휠체어에 의지한 채 컴퓨터 음성 재생 장치를 통해서만 활동할 수 있었던 스티븐 호킹 박사.

하지만 그는 누구보다도 치열한 삶을 살았습니다.

21살 때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이른바 루게릭병을 진단받은 뒤 몇 년 밖에 살지 못할 것이란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물리학 연구에 몰두해 학문적 성과를 꽃피운 겁니다.

특히 블랙홀과 관련한 우주론, 양자 중력 분야의 뛰어난 연구 성과는 그를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천재 물리학자 반열에 올려놨습니다.

▶ 인터뷰 : 스티븐 호킹 / 물리학자
- "언젠가는 물리학의 종말을 보게 될 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이제 제가 죽은 뒤에도 발견의 경이로움은 오랫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가 집필한 대중 과학서'시간의 역사'와 그가 출연한 드라마 빅뱅이론과 스타트렉, 그리고 그의 캐릭터가 등장한 애니매이션 심슨 등은 과학을 생활 속으로 가져다놓았습니다.

말년에는 핵무기와 인공지능 기술 등이 인류의 미래를 해칠 수 있다는 애정어린 우려의 목소리를 내기도 한 스티븐 호킹 박사.

▶ 인터뷰 : 스티븐 호킹 / 물리학자
- "인류가 직면한 심각한 위험이 보입니다…그러나 저는 긍정적입니다."

육체적으로는 제한된 삶을 살았지만, 역경에 굴하지 않는 그의 꿈과 도전은 전 세계에 감동 그 자체였습니다.

MBN뉴스 노태현입니다. [nth302@mbn.co.kr]

영상편집 : 전민규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