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853760 0092018031443853760 01 0101001 5.18.16-RELEASE 9 뉴시스 0

[종합]정봉주, 민주당 서울시당 복당신청 철회…15일 중앙당에 신청

글자크기
뉴시스

중앙지검 들어서는 정봉주 전 의원, 여대생 성추행 의혹 보도 언론사


"중앙당 심사받는 게 적절하다 판단"

【서울=뉴시스】이재우 이재은 기자 = 성추행 논란에 휘말린 정봉주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 제출한 복당원서를 철회한 것으로 14일 확인됐다. 오는 15일로 예정됐던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심사도 연기 수순을 밟게 됐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뉴시스에 "중앙당 처리 사안이라는 판단을 했다"고 민주당 시울시당에 제출한 복당원서를 철회한 배경을 설명했다.

안규백 민주당 서울시당 위원장도 "정 전 의원이 복당 신청을 철회했다"며 "시도당이 아닌 중앙당 심사를 받아야할 상황이라고 생각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 복당심사도 이뤄지지 않는다"며 "(향후 복당심사 일정은) 중앙당 일정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전 의원 측은 오는 15일 중앙당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당에 제출했던 복당신청서를 철회했다"면서 "중앙당에 제출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당 관계자의 조언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 오전 일찍 중앙당에 다시 복당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임종성 조직사무부총장은 이날 뉴시스와 통화에서 "중앙당에 아직 복당신청서가 접수되지 않았다"면서 "일단 신청서가 접수돼야 심사 일정이 잡힐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당규에 따르면 복당을 하고자 하는 자는 탈당 당시 소속 시도당 또는 중앙당에 복당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시도당에 복당 신청시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시도당 상무위원회에서 복당 여부를 결정한다. 반면 중앙당의 경우 중앙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심사와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당대표가 결정한다.

정 전 의원은 당초 소속 시도당인 서울시당에 복당 신청을 했지만 성추행 논란이 불거진 후 서울시당 내부에서 복당에 부정적인 여론이 대두되자 중앙당의 심사를 받는 것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lj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