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5569 0092018021543315569 01 0101001 5.18.13-RELEASE 9 뉴시스 0

문 대통령, 설날 인사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

글자크기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무술년 설 맞이 인사


【서울=뉴시스】 행정팀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설 연휴를 맞아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 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길 기원한다"라면서 국민에게 설날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무술년 설날 인사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전해진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푸른 두루마기 한복을 입고 촬영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설날은 평창올림픽과 함께 해 더욱 특별하다.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다"면서 "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다"고 올림픽을 화제로 올렸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북 선수들은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며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지금도 가족과 둘러 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계실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 선전을 기뻐하며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politics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