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475 0182018021443312475 01 0107001 5.17.10-RELEASE 18 매일경제 37814762

문 대통령, 펜스 미국 부통령에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 제안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회동에서 북한과의 '탐색적 대화'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대화에 앞서 북한의 정확한 의중과 대응방향을 파악하기 위해 예비적 대화를 하자는 것이다. 외교가에서는 현재 북미 사이에서 문 대통령의 제안이 성사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외교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펜스 부통령과의 만찬에서 북한과 탐색적 대화를 해볼 것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펜스 부통령은 확실한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전향적 입장을 내비치기도 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 10일 한국 방문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공군 2호기에서 가진 워싱턴 포스트(WP)와의 인터뷰에서 "최대의 압박작전은 지속될 것이며 더 강화될 것"이라면서도 "북한이 대화를 원한다면 우리는 대화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도 13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과) 무엇에 대해 이야기할지 의제를 설정하기 위해, 아마도 그 논의가 어떻게 될지에 관한 예비대화를 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 백악관이 북미대화를 비롯해 대북정책 수정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하기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외교 소식통들은 관측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