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12017 0722018021443312017 02 0201001 5.17.10-RELEASE 72 JTBC 0

작년 7월 경찰 조사받았던 용의자, 이번에도 면담했지만…

글자크기

경찰, 용의자 '모른다' 말 믿고 아무 조치 안 해


[앵커]

용의자 한정민은 지난해에도 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출동한 경찰에게 조사까지 받았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 직후에도 한 씨를 면담했지만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정해성 기자입니다.


[기자]

피해자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입니다.

당시 게스트하우스에서 투숙객들과 밤늦게 술자리를 가진 한씨는 새벽에 범행을 저지르고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씨는 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난해 7월에도 투숙객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당시 경찰도 출동해 한씨를 조사했습니다.

[박충서/제주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사건 발생 일부터 일주일 후에 경찰이 쏘쏘(게스트하우스) 방문해서 그건, 준강간 처벌된 건을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10일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직후에도 한 씨를 만났지만 '모른다'는 그의 말을 믿고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한씨를 용의자로 보고 통화를 했을 때도 '게스트 하우스로 돌아가고 있다'는 한 씨 설명을 믿었습니다.

이후 한 씨는 비행기를 타고 도주했고 사건 발생 6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지난해 성폭행 사건 이후 최근까지 한씨의 성추행이 계속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한씨 지인 : 직원들도 함부로 대하고 폭행을 하고 폭언을 하고.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이렇게, 터치를 한다든지…]

경찰은 당시 직원들이 한씨 성폭력 사실을 사장 이모 씨에게 알린 정황을 확보하고, 이씨에 대한 수사도 검토 중입니다.

정해성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