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308599 0352018021443308599 01 0103001 5.18.7-RELEASE 35 한겨레 47003454

홍준표 “경남지사 선거 ‘홍준표 재신임’ 구도로 간다”

글자크기
[한겨레] “재신임 물을 후보랑 나간다…윤한홍은 나와 공동책임”

서울시장 후보 무소속 오세훈엔 “우리 당의 소중한 자산”

“바른미래당과 선거연대 없어…한국당 대체? 남가일몽”



한겨레

홍준표 당대표는 설 연휴를 앞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경남지사는 ‘홍준표 재신임’(프레임)으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경남지사후보가 없다고 언론에서 쓰는데, 경남은 내 고향”이라며 “홍준표 재신임을 걸겠다. 과연 18개 시군에서 홍준표 재신임을 하는지 안하는지 그 결과를 보자”고 말했다. 그는 “(경남지사로) 나가는 후보는 홍준표 재신임을 물을 만한 후보와 나가겠다. 그 후보만의 선거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경남지사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윤한홍 의원이 유력한 후보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누구라고 이야기하긴 어렵지만, 내가 경남지사 시절 모든 업적의 실무책임자는 윤한홍이었다. 공동책임이 있다”고 답했다.

이미 홍 대표는 자유한국당 소속 현역 광역단체장이 있는 6개 지역을 수성하지 못할 경우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해 온 바 있어, 텃밭인 경남지사 선거에 실패하면 당 대표직은 자연 물러나는 셈이다. 그럼에도 새삼 홍 대표가 ‘재신임’을 거론한 것은, 경남 지역의 보수적 지지층에게 적극적으로 호소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서울시장 선거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올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원 오브 뎀”이라며 부인하지 않았다. 홍 대표는 “(현재 무소속인) 오 후보도 좀 있으면 입당할 것”이라며 “우리 당의 제일 중요한 자산으로, 우리 당 이끌어갈 지도자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서울시장 후보가 안 보인다고 하지만 내 눈에는 몇사람이 있다. 지금 야당은 미리 후보를 공개하고 깰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지방선거 공천 심사위원회는 설 연휴가 지난 뒤 외부인사 위주로 구성할 예정이다. 홍 대표는 “이우현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당 외 인사를 중심으로 공심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우현 의원은 시의원 등 지역정치인과 사업가들에게 ‘공천헌금’ 명목으로 11억원여 넘는 불법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집권여당의 지지율이 높은데다, 바른미래당의 창당으로 인해 보수층의 지지가 옮겨갈 수 있다는 우려가 더해지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범 야권 선거연대론’은 일축했다. 홍 대표는 “(자민련과 힘을 합쳤던) 한나라당 이외에 단 한번도 우리 힘으로 선거를 치렀지, 연대를 해서 선거 치른 일이 없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을 제치고 제1야당이 되겠다는 바른미래당의 출범 일성을 두고는 “남가일몽이고 일장춘몽”이라고 짧게 한마디 했다. 이후 정계 개편에 대한 질문에서 “정계 개편은 국민들이 투표로 할 것”이라며 “여야 대립 구도에서 양당 투표를 하지, 사표가 될 것이 뻔한 당에 표를 주지 않는다”고 말해 다시한번 바른미래당을 겨냥하기도 했다.

정유경 기자 edge@hani.co.kr

▶ 한겨레 절친이 되어 주세요! [신문구독]
[사람과 동물을 잇다 : 애니멀피플] [카카오톡]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