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271338 0242018021343271338 07 0701001 5.18.11-RELEASE 24 이데일리 0

[영상]서울 남산 타워 조명의 비밀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준우 PD] 최근 계속되던 미세먼지의 기승으로 야외활동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점점 심해지는 대기오염에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대기오염 정보를 시민들이 쉽고 빠르게 알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강화 하고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색색의 조명으로 도심을 환하게 밝히는 남산서울타워는 서울시에서는 대기오염 정보를 시민들에게 쉽고 빠르게 알리기 위해 남산서울타워의 불빛으로 오염도를 표시하고 있다.

2011년 5월부터 시행되어 일몰 후 오후 10시까지 조명을 밝히며 특히 4~9월은 오후 11시까지 켜진다. 맑은 날은 푸른색 조명, 대기오염이 심한 날은 붉은색 조명을 키게 되는데 101㎍/m³이상은 매우 나쁨(빨강색), 51~100㎍/m는 나쁨(노랑색), 16~50㎍/m³은 보통(초록색), 0~15㎍/m은 좋음(파랑색)으로 켜지는 조명의 색깔에 따라 대기오염도를 확인할 수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기 오염이 심하거나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된 날은 붉은색 조명이 켜지므로 서울 남산 타워에 붉은색 조명이 켜진 날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필요할 경우 마스크를 꼭 착용 할 필요가 있다.

서울시는 ‘서울의 대기 질 개선정책의 랜드마크인 남산타워를 통해 대기 질이 나쁜 날도 표출하여 생활 속에서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