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3006101 0232018020143006101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소식 스마트폰이 읽어준다

글자크기

용산구, 소식지 '보이스아이 코드' 삽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시각장애인, 어르신, 외국인을 위한 희소식”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최근 발간한 용산구소식 2월호와 및 용산은빛소식 제3호에 ‘보이스아이 코드’를 삽입했다.

보이스아이 코드는 (주)보이스아이가 시각장애인 정보 격차 해소를 위해 개발한 음성 변환용 코드다. QR코드보다 5배 이상 많은 정보를 저장할 수 있다.

정사각형 형태의 보이스아이 코드는 소식지 지면 우측 상단에 자리했다. 스마트폰으로 보이스아이 앱을 다운받아 코드를 스캔하면 스마트폰이 해당 페이지에 적힌 글을 그대로 읽어준다. 문자 확대도 가능하다.

몇 번의 터치만으로 앱을 구동할 수 있어 시각장애인은 물론 눈이 침침한 어르신들이 구정 소식을 접하기가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보이스아이 앱은 번역 기능도 제공한다. 58개 언어로 즉각적인 번역이 이뤄져 소식지를 읽으려는 외국인이 편안하게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구글 번역기를 연계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보이스아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달 1640만원을 들여 관련 소프트웨어를 구매했다. 이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구는 소식지 뿐 아니라 각종 안내문, 홍보물 등으로 코드 삽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구가 2015년부터 제작·배포해 온 점자 소식지는 2017년을 끝으로 더 이상 만들지 않는다. 보이스아이 서비스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정보제공이 더 용이해졌기 때문이다.

구가 제작하는 구정 소식지는 일반용 ‘용산구소식’과 어르신용 ‘용산은빛소식’ 두 종류다. 일반용은 국배판(218mm×304mm)으로 월 6만2000부를 발행한다. 어르신용은 A3(297mm×420mm) 사이즈로 연 4회, 회당 1000부씩을 제작한다. 일반용을 A3 사이즈로 확대한 소식지도 연 8회 발행된다.

용산구소식 2월호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기원’을 표제로 삼았다. 이어 올해 달라지는 구정과 제도를 일목요연하게 소개, 이태원 사물인터넷 사업, 구의회 소식 등을 두루 다뤘다. 8회째 이어지고 있는 ‘용산기지의 역사’ 시리즈도 눈길을 끈다.

용산은빛소식 제3호는 ‘은빛과 함께’ 자원봉사단이 진행하고 있는 ‘은빛 사진관’ 사업을 전면에 내세웠다. 용산구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는 국민가수 태진아와도 인터뷰를 진행, 어르신들을 위한 새해 인사를 담았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시각장애인과 어르신, 외국인들이 구정 소식을 편안하게 접할 수 있도록 보이스아이 서비스를 시작한다”며 “정보 소외계층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