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859459 0372018012542859459 02 0201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용산구, ‘전문가 무료상담실’ 이용실적 전년比 20%↑

글자크기
- 지난해 상담 860건…2016년 대비 20% 늘어

- 법률 분야 가장 많아…용산구민이 89%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구민 권익 보호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전문가 무료상담실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구에서 이뤄진 전문가 상담은 총 860건으로 2016년 715건 대비 20%나 늘었다. 이 가운데 법률분야 상담이 265건으로 가장 많았고 세무(168건), 법무(155건) 분야가 뒤를 이었다.

상담자는 대부분 용산구민으로 전체의 89%(768건)를 차지했다. 나머지 11%는 구민이 아닌 지역 내 사업자, 건축소유주, 용산구청 직원 등이 신청한 건이다.

구는 주민호응을 바탕으로 올해도 상담실을 운영한다. 상담은 매주 화~목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2시간 동안 진행되며 화요일은 법률ㆍ건축, 수요일은 세무ㆍ노무ㆍ특허, 목요일은 부동산ㆍ법무를 다룬다.

상담은 구청 본관 4층 전문가상담실에서 이뤄진다. 상담관은 변호사(13), 법무사(4), 건축사(11), 세무사(2), 노무사(4), 변리사(4), 공인중개사(2) 등 40명이다.

상담 내용은 ▷구민생활과 관련된 행정ㆍ민사ㆍ형사ㆍ가사사건 ▷시ㆍ구의 행정처분과 관련된 법률상담 및 법률해석 ▷고용 및 임금, 근로기준, 지식ㆍ산업재산권 ▷세금, 건축, 부동산, 특허 등 구민생활 전반을 아우른다.

상담을 원하는 이는 구청 홈페이지 구민참여란 또는 전화로 신청해 지정일에 맞춰 상담실을 방문하면 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주민들로부터 전문가 무료상당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주민 요구를 반영해 상담실을 지속 운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yeonjoo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