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1136 0512018011442631136 01 0103001 5.18.11-RELEASE 51 뉴스1 0

전대 강행-설득 vs 무산-합의이혼…국민의당 찬반파 투트랙

글자크기

통합파, 통합 전대 '정면돌파'와 반대파 설득

반대파는 전대무산·黨 리뉴얼, 합의이혼 고려

뉴스1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당무위원회의에서 통합 찬성과 반대로 갈등하는 당무위원들이 몸싸움을 하고 있다. 2018.1.12/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국민의당 통합 찬반파가 내달 2월4일 열리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각자 '투트랙 전략'을 세웠다.

통합파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서 한 치로 물러날 수 없다는 입장인만큼, 전대 통합 안건 통과에 총력을 기울임과 동시에 반대파 설득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 반대파도 지난 12일 열린 당무위의 문제점을 들며 전대 무산과 통합파와의 '합의이혼'을 추진하는 등 투트랙 전략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통합파는 이제 3주 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 통합 안건 통과를 위해 '정면돌파'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과반수 대표당원을 모집할 수 있을지 여부는 통합파의 당면 숙제로 떠올랐다. 통합 안건을 의결하기 위해선 전체 대표당원의 과반수 참석·과반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국민의당 대표당원은 선출직 대표당원 8500여명, 당연직 대표당원 150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상당수 대표당원이 당비를 내지 않거나 탈당 혹은 연락이 두절되는 등 결원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투표 가능 인원조차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국민의당이 지난 12일 당무위에서 당연직 대표당원 500명을 추가 추천할 수 있도록 의결한 것도 참가 대표당원 모집에 난항을 겪을 거란 예상에서다. 일각에서는 결원을 파악하는 작업을 거치면서 정족수가 약 4000여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통합파는 앞으로 지역위원장 등을 통해 전대 참석을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통합파는 또 전대 전까지 반대파 의원들을 최대한 설득한다는 방침도 세우고 있다. 거취를 분명히 밝히지 않는 중재파 의원들과 초선의원들을 포섭해 당 내 세력을 강화한다는 취지다.

이에 맞서 반대파는 전대를 무산 시킨 뒤, 기존의 당을 '리뉴얼'해 신당으로 창당하는 방식을 1차 목표로 삼고 있다.

통합 전대 전까지 '합의 이혼'이 가능할 경우엔 국민의당을 탈당한 뒤 별도의 정당을 세운다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 경우 비례대표 선택 보장과 창당 자금 등이 합의 조건으로 제시될 것으로 보인다.

반대파는 14일 회의를 열고 향후 합당 저지 대책을 논의키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12일 열린 당무위 문제점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파 한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무위에서 전대 날짜를 못박는 것은 당헌 상 불가능하다"며 "사실상 당 대표가 임명하는 방식으로 대표당원 500명을 추천하는 방식은 정당 역사상 유례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