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2630299 0512018011442630299 04 0403001 5.18.16-RELEASE 51 뉴스1 0

하와이 미사일 경보 전말은…"엉뚱한 버튼누른 직원탓"

글자크기
뉴스1

잘못된 탄도미사일 경보가 내려진 13일(현지시간) 아침 하와이 호놀룰루.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미국 하와이에 내려진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는 근무 교대 중 '잘못된 버튼을 누른' 한 직원의 실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13일(현지시간) CNN에 "정례적인 절차에 따라 근무 교대가 있던 중 한 직원이 잘못된 버튼을 눌러 발생한 실수였다"고 밝혔다.

하와이 주정부의 비상관리국(EMA) 관료들은 하루 3교대 근무를 하며 교체 때마다 시스템 상태를 살피게 된다. 이 점검 중 누군가 엉뚱한 버튼을 눌렀다는 것이다.

이게 주지사는 잘못된 경보로 놀랐을 하와이 주민들에게 사과했다. 그는 "경보 체계는 대부분 경우에 흠결 없다"면서도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절차를 손보고 관련 조사를 열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오전 8시쯤 하와이 주민들의 휴대전화에는 "탄도미사일 위협이 하와이로 향하고 있다. 즉시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가 전송됐다.

그로부터 10여분 뒤 하와이 주정부는 트위터를 통해 경보 발령을 취소했다. 공식적인 취소는 경보로부터 38분 뒤에야 휴대전화를 통해 이뤄졌다.

뉴스1

13일(현지시간) 아침 하와이 주재 AFP통신 사진기자의 휴대전화 화면.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icef08@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